서부발전,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해외시장 공동 진출

서부발전, KIND-두산중공업과 해외시장 공동진출 협약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14:38]

서부발전,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해외시장 공동 진출

서부발전, KIND-두산중공업과 해외시장 공동진출 협약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9/23 [14:38]

서부발전, KIND-두산중공업과 해외시장 공동진출 협약 

 

한국서부발전이 한국형 복합가스터빈으로 해외시장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두산중공업,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와 해외시장 공동진출 협약을체결하고, 본격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서부발전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IFC포럼에서 맺은 이번 협약은 두산중공업이 독자기술로 가스터빈을 개발해 이를 김포열병합발전소에 적용한 후, 2023년 실증을 통해 완성된 한국형 복합가스터빈 표준모델을 해외시장에 수출하는 계획이다. 

 

▲ 두산중공업이 개발 중인 발전용 가스터빈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세계 5번째이자 대한민국 최초로 발전용 가스터빈을 자체기술로 개발한 바 있다. 내년 초까지 과속도․신뢰도 시험, 연소기 안전시험 등 성능테스트를 통해 설비안정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협약을 맺은 3개 기관은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오는 10월 테스크포스(TF)인 ‘팀코리아’를 구성, 연말부터 북미지역 등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사업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 개발과 제작기술 지원을 담당하고, 서부발전은 가스터빈 운영정비를 맡게 되며, KIND는 금융지원에 나선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해외시장 공동 진출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고사위기에 처한 국내 발전 플랜트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방안이자 추진력”이라고 강조했다. 

 

허경구 KIND 사장은“협약사가 상생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여러 방안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대한민국 가스터빈의 첫 해외수출을 앞당길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며 “우리와 국내 유관 협력사들의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MJ포토] 한강길 수놓은 장미빛 '수고했어, 오늘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