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택배대란 막았다…분류작업 거부 ‘철회’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정부 노력 긍정적으로 평가”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16:42]

추석 전 택배대란 막았다…분류작업 거부 ‘철회’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정부 노력 긍정적으로 평가”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9/18 [16:42]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정부 노력 긍정적으로 평가"

분류작업거부 결정 철회하고 정부의 인력투입안 수용키로

 

오는 21일부터 택배분류작업을 거부하겠다고 예고했던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가 작업거부결정을 철회하고, 정부가 내놓은 합의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들이 결정을 철회함에 따라 추석 성수기를 앞두고 우려됐던 '택배 대란' 사태가 봉합된 모습이다. 

 

18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이번에 발표한 대책이 다소 미흡하긴 하지만 정부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아쉬움이 있지만 정부의 노력과 국민들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돼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기사들이 과중한 택배 분류작업을 하면서도 제대로 된 보상을 못 받고있다며 오는 21일 전국 택배기사 4000여명이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CJ대한통운·롯데·한진 등 대형 택배물류사와 긴급 간담회를 열고 추석 성수기 택배분류 인력을 하루 평균 1만여명 추가 투입키로 했다. 이를 대책위가 받아들이면서 갈등은 봉합됐다. 

 

대책위는 노동조합의 요구를 전향적으로 수렴하겠다고 밝힌 우정사업본부의 입장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곧바로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투입에 따른 업무협조요청을 발송하고 23일부터 분류작업 인력투입에 따른 출근시간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라면서도 "정부와 업계가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투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시 한번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끝으로 대책위는 이번 조치를 계기로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택배업계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향후 협의기구 또는 TF를 구성해 실태점검 및 제도개선 방안 등을 논의해달라고 촉구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한섬, BTS-SYSTEM 3차 캡슐 컬렉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