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올 뉴 투싼’ 사전계약 첫날 1만 대…SUV 최대 기록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09:01]

‘디 올 뉴 투싼’ 사전계약 첫날 1만 대…SUV 최대 기록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0/09/17 [09:01]

▲ 더 올 뉴 투싼 실내 / 현대차 제공

 

사전 계약 첫날 1만842대 기록

 

스테디셀러 SUV ‘디 올 뉴 투싼’이 공개된 첫 날 사전계약 대수 1만842대를 기록했다. 이는 현대차 SUV사상 가장 높은 수치다.

 

신형 투싼이 첫 날 세운 계약대수는 더 뉴 그랜저(1만7,294대)와 신형 아반떼(1만58대)에 이은 것으로 SUV로는 최초로 사전 계약 첫 날 실적이 1만대를 넘어섰다.

 

이번 신형 투싼은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의 완성체이자, ‘파라메트릭 다이나믹(Parametric Dynamics)’ 테마를 구현해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새롭게 출시된 신형 투싼은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은 물론,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하며,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는 평이다.

 

특히 신형 투싼은 모델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포함,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디젤 2.0엔진의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돼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역사상 사전계약 당일 1만대를 돌파한 SUV 차종은 투싼이 처음”이라며 “차급을 뛰어넘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신형 투싼은 준중형 SUV시장 부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