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뚝섬‧반포 한강공원, 2시부터 ‘출입통제’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풍선효과로 한강공원 밀집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11:18]

여의도‧뚝섬‧반포 한강공원, 2시부터 ‘출입통제’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풍선효과로 한강공원 밀집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09/08 [11:18]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풍선효과로 한강공원 밀집

9시 이후 주차장 진입제한, 매점‧카페도 문 닫아

  

8일 오후 2시부터 여의도‧뚝섬‧반포 등 주요 한강공원 내 밀집지역의 출입이 통제된다. 한강공원 내 매점과 카페들 역시도 저녁9시에 문을 닫으며, 주차장 역시도 진입이 제한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이날 여의도공원 이벤트광장과 계절광장, 뚝섬 자벌레 주변 광장, 반포 피크닉장 1‧2 등이 통제대상구역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강공원 내 매점 28곳과 카페 7곳은 매일 저녁 9시에 문을 닫으며, 시민 안전을 위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동참하기로 했다. 아울러 공원 내 광장과 매점 등이 일제히 문을 닫는 만큼, 11개 한강공원 내의 43개 주차장도 9시 이후 진입이 불가능해진다. 

 

시는 공원 내 야간 계도활동 강화를 통해 9시 이후 음주와 취식을 자제토록 권고할 예정이며, 이용자 간 2m 이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에 대한 계도·홍보를 지속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는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에 따른 풍선효과로 한강공원 방문객이 급증하자 마련했다. 조치는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한 서울시 ‘천만시민 멈춤 주간’이 종료될 때까지 유지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시민들이 한강공원 내에 모이는 것을 자제하도록 요청하며 주말동안 한강공원이 아닌 가정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천만시민의 휴식공간인 한강공원에서 모두가 안전할 수 있도록, 당분간 모임‧음주‧취식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