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랜드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제’ 中 품목허가

알레르기성 결막점 치료제, 내년 시장서 유통 예정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8/31 [10:33]

휴온랜드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제’ 中 품목허가

알레르기성 결막점 치료제, 내년 시장서 유통 예정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8/31 [10:33]

알레르기성 결막점 치료제, 내년 시장서 유통 예정

340억원 규모 중국시장 겨냥…소비자 선택지 넓힌다

 

휴온스의 중국합작법인 북경휴온랜드제약유한공사(이하 휴온랜드)가 최근 중국국가약품관리감독국(NMPA)으로부터 알레르기성 결막염 치료제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0.1%(5mg/5mL)’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0.1%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으로 인한 증상 치료용 점안제다. 중국 국립의료기관에 따르면 2019년 중국 내 알레르기성 결막염 환자 유병율은 전체 인구의 약 10% 수준인 1억명 정도로,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제의 처방 규모는 약 2억 위안(한화기준 약 340억원)이다. 

 

▲ 휴온스의 중국합작법인 북경휴온랜드제약유한공사에서 품목허가를 취득한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0.1%(5mg/5mL)’ (사진제공=휴온스) 

 

중국 내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제 시장이 매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반면, 처방되는 치료제는 노바티스의 ‘파타놀’이 전체 시장의 75%를 점유할 정도로 한개 제품에만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휴온랜드는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0.1%’를 출시해 이러한 의존도를 해소하고 시장을 유연하게 만든다는 전략이다. 

 

특히 중국은 자국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 휴온랜드의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0.1%’가 유통되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온랜드는 NMPA 허가를 바탕으로 올 4분기부터 중국 전역의 각 성시 입찰에 적극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중국 전역에 영업 및 유통이 가능한 총판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내년부터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0.1%’를 유통해 점유율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휴온랜드는 최근 허가를 획득한 염산올로파타딘 점안액 외에도 주석산브리모니딘 점안액과 히알루론산 점안액 0.3% 0.8mL 등에 대한 중국 내 품목허가를 보유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안과시술시 사용하는 세척용 관류액에 대한 허가도 취득할 전망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씨(NC) ‘피버뮤직 2021 Fly High’ 첫 번째 음원 공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