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작심 발언에도 한교총 “예배 취소 못하는 것”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8/27 [17:05]

대통령 작심 발언에도 한교총 “예배 취소 못하는 것”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08/27 [17:05]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개신교회 지도자들을 만나 ‘방역 지침 준수’를 요청하는 자리에서 한국교회총연합회 김태영 공동대표 회장이 정부가 펼치고 있는 대면 예배 금지가 현실적 대안이 될 수 없다는 견해를 내놔 심리적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부 교회를 겨냥해 강한 발언들을 쏟아낸 터였다. 비록 일부 교회의 일탈을 지적한 것이지만 최근 주된 감염경로로 교회가 꼽히는 만큼 개신교계에서 주의를 기울여 달라는 당부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김 회장은 “코로나가 1~2주, 1~2달 정도로 끝나지 않으리라고 볼 때 교회 문을 닫고 예배를 취소할 수 없다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라며 “전체 교회를 막는 현재의 형식은 오래가지 못하며, 정부도 이 방식은 부담이 될 것이고, 교회도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제가 되는 일부 교회에 대해서도 “(개신교는)피라미드 구조와 중앙집권적인 상하 구조가 아니”라며 “연합회나 총회에서 지시한다고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단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교회의 협력기구 신설을 제안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기독교연합, 중대본, 지자체가 협의 기구를 만들고 방역을 잘하는 교회는 차별을 해 방역인증마크 등을 주는 제도”라며 “인증 받은 교회는 방역 수치에 따라 현장 예배를 드리고, 수치를 어기면 확산이 되며너 분명한 책임을 묻고 몇몇 교회가 확산되면 지자체장이 엄격한 원칙을 가지고 제지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정부 관계자들께서 교회와 사찰 같은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전 국민의 절반 이상이 종교인으로, 지금까지 나라와 민족을 위한 여러 역할은 물론 실제적 국민의 삶을 지탱하는 힘이 되고 있다는 것을 존중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나나 2020/08/28 [23:17] 수정 | 삭제
  • 교회는 코로나 배양하는 곳도 아니고 왜 이렇게 감염자가 넘쳐 나는가? 제발 예배하지 마라!! 죽고싶을면 지들끼리 아무도 접근하지 못하는 곳으로 가던지, 이 세상과 거리두기를 하든지, 하늘로 가든지 해라!
  • 나마 2020/08/28 [18:00] 수정 | 삭제
  • 교회가 코로나를 증식하는 곳인가? 코로나의 신앙심이 대단하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씨(NC) ‘피버뮤직 2021 Fly High’ 첫 번째 음원 공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