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포커스] 정세균 총리, 집중호우에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8/09 [08:10]

[이슈포커스] 정세균 총리, 집중호우에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8/09 [08:10]

[배소윤 아나운서] 경기도와 충청권 일대에 내린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하면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4일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제4호 태풍 ‘하구핏’에서 방출되는 수증기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며 “특히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서는 중대본을 중심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신속한 지원방안을 검토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미 많은 피해가 발생했고 안타깝게도 목숨을 잃으신 분들도 계신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더이상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데 역점을 두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대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비가 그치는 대로 조속한 피해복구에 나서달라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에서 발표하는 주택공급 확대방안과, 본회의에서 11건의 부동산 관련 법률 개정안이 상정되는 부분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는데요,

 

“그간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장 불안이 해소되지 않아 국민들께 송구한 마음”이라면서 “국민들께 새 제도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 드려 오해나 혼선이 없도록 해주시기 바란다. 이번에는 반드시 주택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총집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영상 관련기사목록
[MJ포토] 고암갤러리에 전시된 법관 화백의 직품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