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노딜 우려…‘책임론’만 계속 나와

HDC현대산업 vs 금호산업, 계약무산 책임 떠넘기기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6:48]

아시아나항공 노딜 우려…‘책임론’만 계속 나와

HDC현대산업 vs 금호산업, 계약무산 책임 떠넘기기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8/06 [16:48]

HDC현대산업 vs 금호산업, 계약무산 책임 떠넘기기

채권단인 산업은행 “재실사 진정성 없고 과도해” 현산 겨냥

HDC현산 “재실사 진정성 왜곡하는 금호산업에 깊은 유감”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결국 ‘노딜’로 끝날 위기에 놓인 가운데, HDC현대산업개발과 금호산업이 계약무산의 책임을 서로에게 떠넘기면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이하 HDC현산)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를 위한 재실사에 대한 필요성과 진정성을 왜곡하고 일방적으로 계약해제만을 주장하는 금호산업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계약해제의 책임이 전적으로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지난 3일 채권단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이 HDC현산의 재실사 요구를 거부하면서 계약무산의 법적책임이 HDC현산에 있음을 강조한데 따른 맞대응으로 풀이된다. 

 

앞서 산은 측에서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친 HDC현산의 자료요구에 충실히 이행해왔다며 막판에 현산이 또 12주간의 재실사를 요구하고 나선 것은 진정성이 없고 과도한 조치라 비판한 바 있다. HDC현산이 계약무산을 결정하지 않고 시간만 계속 끌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HDC현산의 주장은 다르다. 현산은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이 직격탄을 맞은 점 등을 이유로 인수논의 당시와 상황이 크게 달라진데다가,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위기는 금호산업의 부실경영과 계약불이행으로 초래된 것이라 날을 세웠다. 

 

현산은 “아시아나항공의 사상 최대적자로 임직원이 월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금호산업은 120억원에 달하는 연간 상표권 사용료 계약을 체결했다. 금호티앤아이의 전환사채 상환과 관련해서도 아시아나항공 계열사에 부담을 전가했다”며 제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자신들은 계약금 2500억원을 지급함으로써 이미 인수의사를 충분히 밝힌 바 있고, 수차례 공문을 보내 인수의사를 전달했다며, 계약무산의 책임은 전적으로 금호산업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항공업계 내에서는 제주항공-이스타항공 인수가 노딜로 끝난데 이어 HDC현대산업개발-아시아나항공 인수마저 물거품이 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차선책으로 아시아나항공이 다른 인수주체를 물색한다는 전략을 모색할 수도 있지만, 코로나19로 항공업계 상황이 언제 개선될지 모르는 상황에서는 ‘플랜B’ 전략도 통하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고암갤러리에 전시된 법관 화백의 직품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