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영업이익 5716억…배터리가 일냈다

2분기 배터리 사업 대규모 흑자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16:05]

LG화학, 영업이익 5716억…배터리가 일냈다

2분기 배터리 사업 대규모 흑자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7/31 [16:05]

▲ (사진제공=LG화학)

 

2분기 배터리 사업 대규모 흑자

매출 6.9조, 영업이익 전년대비 131%↑ 

 

LG화학이 코로나19 영향에도 2018년 3분기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전지부문에서 사상 최대 매출 및 영업이익을 내는 등 각 사업부의 고른 성과가 작용했다는 평가다.

 

LG화학은 2020년 2분기 매출 6조 9352억원, 영업이익 5716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2.3%, 영업이익은 131.5% 증가한 결과다. 영업이익율은 8.2%로 2018년 3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LG화학은 2분기 실적이 4299억원의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석유화학부문에서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 개선 등에 따라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13.1%, 4347억원)을 냈고, 전지부문에서 자동차 전지 분야가 흑자로 전환하는 등 기대치를 상회한 실적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에서 2분기 매출 3조 3128억원, 영업이익 4347억원을 냈다. 저유가 영향으로 제품가격이 하락해 매출은 감소했으나 중국 수요 회복에 따른 ABS 등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 확대로 2019년 1분기 이후 5분기 만에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올렸다.

 

전기차 배터리와 ESS에 주력하는 전지부문은 매출 2조 8230억원, 영업이익 1555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및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LG화학은 전지 부문에서 유럽, 중국 등 전세계 친환경 정책 확대에 따른 전기차 판매가 증가했고 북미지역에 대규모 ESS 프로젝트 공급, 폴란드 공장 수율 등 생산성 개선, 원가절감 등 노력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이 2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첨단소재부문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IT, 디스플레이 등 전방 시장 수요 감소로 매출은 감소했으나 원재료 가격 하락 및 비용 효율화에 힘입어 매출 7892억원, 영업이익 350억원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생명과학부문과 자회사인 팜한농은 각각 141억 원, 116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LG화학 차동석 부사장은 “2분기는 자동차 전지 부문에서 수율 정상화와 고정비 절감으로 구조적인 이익창출 기반을 마련한 것이 큰 의미”라며 “3분기에도 석유화학부문의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하고 전지부문의 큰 폭의 성장 등을 통해 실적 호조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공예작품으로 된 술잔과 식기는 어떤 모습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