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파기환송 결과에 “숨쉬는 것조차 감사”

“대법원 판단에 감사…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16:55]

이재명, 파기환송 결과에 “숨쉬는 것조차 감사”

“대법원 판단에 감사…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7/16 [16:55]

“대법원 판단에 감사…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

“대동세상 염원 실현 위해 한걸음 한걸음 나아갈 것”

지사직 유지한 이재명, 대권주자로서 지지율 오를까

 

대법원으로부터 무죄 취지 파기환송이라는 결과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공정하고 올바른 판단을 내려주신 대법원에 감사드린다”며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믿음, 정의에 대한 믿음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셨다”는 입장을 밝혔다. 

 

16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돌아보면 감사한 일 뿐이었다. 지금 여기서 숨쉬는 것 조차 얼마나 감사한지 새삼 깨달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곁에서 가장 많이 마음 고생한 아내와 가족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한다”, “흔들림 없이 도정을 챙겨온 경기도 공직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며 소회를 밝히면서도 “계속 일할 기회가 주어진 것에 대한 감사함 만큼 무거운 책임감이 어깨를 누른다”고 말했다.

 

▲ 대법원으로부터 무죄 취지의 파기환송이라는 결과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일부.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쳐)

 

 

그는 불공정‧불합리‧불평등에서 생기는 이익과 불로소득이 권력이자 계급이 돼버린 이 사회를 바꾸지 않고서는 그 어떤 희망도 없다며 “공정한 세상, 함께사는 대동세상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 흔들림 없이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이 지사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과 관련해 진행된 대법원 선고공판에서 무죄 취지의 파기환송이라는 결과를 받고 경기도지사직이 유지됐다.

 

앞서 1심에서 무죄, 2심에서 300만원 벌금형을 선고받으며 직을 잃을 위기에 놓였던 이 지사였지만 다수법관이 의혹을 제기하는 상대방 후보의 질문에 부인하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일뿐 어떤 사실을 적극적이고 일방적으로 드러내 알리려는 의도에서 한 허위사실공표 행위라 볼 수 없다고 판단하면서 재기에 성공했다. 

 

이 지사가 법적공방으로부터 자유로워지면서 여권 일각에서는 대권주자로서의 이 지사에 대한 지지가 높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날카로운 모습 드러낸 제네시스 ‘GV7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