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이나모바일과 K-콘텐츠 수출길 열었다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14:50]

KT, 차이나모바일과 K-콘텐츠 수출길 열었다

홍세연 기자 | 입력 : 2020/07/15 [14:50]

▲ Seezn(시즌)에서 제공 중인 ‘KT Live Stage’ 생중계 콘텐츠 이미지(Seezn 화면 갈무리)및 생중계 현장 (사진제공=KT)

 

KT가 차이나모바일의 자회사 Migu(미구)와 5G 콘텐츠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5G 기반 K-콘텐츠 생중계 서비스를 중국과 홍콩 등지에 수출한다고 15일 밝혔다.

 

금번에 수출되는 5G 콘텐츠는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신인 아이돌 중심의 생중계 K-POP 음악 방송 ‘KT Live Stage(KT라이브 스테이지)다.

 

국내에서 차이나모바일을 통해 K-콘텐츠를 정식으로 수출하는 사례는 KT가 처음으로, 사측은 5G기반 K-콘텐츠의 글로벌 진출에 유의미한 발걸음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를 위해 KT는 먼저 지난해 차이나모바일의 자회사 Migu(미구)와 ’5G 기반 뉴미디어 콘텐츠 협력을 위한 MOU’를 맺었다. 이어 12월에는 세계 최초로 K-POP 아이돌 데뷔 무대 ‘KT Live Stage’의 글로벌 고화질 동시 생중계를 5G 네트워크 기반으로 진행한 바 있다.

 

이후 KT는 한국에서는 Seezn(시즌)을 통해, 홍콩에서는 차이나모바일 Migu의 플랫폼을 통해 지금까지 매월 총 7회의 ‘KT Live Stage’ 동시 생중계 및 다시보기 고화질 VOD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KT는 K-POP 콘텐츠에 관심이 많은 아시아권 국가를 대상으로 계속해 생중계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번 차이나모바일과의 콘텐츠 판매 계약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잠정 중단됐던 중국 프로배구 슈퍼리그 CVL의 콘텐츠를 제공받는 등 국내 이용자들이 Seezn에서 보다 다양한 글로벌 스포츠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할 예정이다.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 김훈배 전무는 “이번 차이나모바일 Migu와의 K-콘텐츠 판매 계약 성사는 KT가 5G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꾸준히 국내와 해외에서 고화질 동시 생중계 서비스를 선보여 온 성과”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 K-POP 콘텐츠 외에도 Seezn(시즌)의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보다 많은 글로벌 고객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