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의 ‘녹색사업’…폐플라스틱 장난감으로

폐플라스틱 순환 위한 ‘그린무브공작소’ 설립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17:02]

현대차그룹의 ‘녹색사업’…폐플라스틱 장난감으로

폐플라스틱 순환 위한 ‘그린무브공작소’ 설립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7/14 [17:02]

폐플라스틱 순환 위한 ‘그린무브공작소’ 설립

첫해 플라스틱 폐기물 10톤 감소…감축량 확대 

 

현대차그룹이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 활동에 나섰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4일 경기도 안양시 현대자동차 안양사옥 4층에 마련된 사회적협동조합 ‘그린무브공작소’ 개소식에 참석해 폐 플라스틱 장난감 순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으로 설립된 그린무브공작소는 플라스틱 장난감 폐기물을 수거하고 수리·소독·재활용해 장난감이 필요한 지역 아동센터 등 복지시설에 기부 또는 업사이클링을 통해 재판매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이다.

 

이번 사업은 최근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감축을 통해 환경보호에 기여하는 동시에 아동복지시설을 지원하고, 나아가 친환경 업사이클링 제품 개발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기획됐다.

 

▲ 현대자동차그룹은 14일 경기도 안양시 소재 현대자동차 안양사옥 4층에 마련된 사회적협동조합 ‘그린무브공작소’ 개소식에 참석해 폐 플라스틱 장난감 순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주요 환경 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연간 약 800만톤에 달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하고 있고, 이 중 플라스틱 장난감 폐기물이 전체의 약 30%에 해당하는 240만톤에 달해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가 시급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특히, 한국은 ‘유럽 플라스틱 및 고무 기계 협회’의 조사에서 연간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이 벨기에·대만 등과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한 바 있으며, 최근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1회용품 사용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정부에서도 대책 마련을 추진할 정도로 심각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차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그린무브공작소의 수도권 사무소 개소를 위한 건물 임대, 수리, 소독장비 지원, 사업 프로그램 공동개발, 운영자금 지원 등을 담당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사업을 통해 첫해 10톤 가량의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을 시작으로 점차 감축량이 확대되고, 아동보육기관의 폐기물 처리 및 방역 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최근 일회용품 사용이 급증하며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가 전 지구적으로 시급한 환경문제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폐 플라스틱 재활용과 업사이클링 과정에 아동과 부모가 참여함으로써 장난감 순환의 환경가치에 대한 인식 확산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시원해진 내‧외장 디자인 ‘스팅어 마이스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