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무협 코미디 ‘태백전’ 오픈 동시에 매진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11:10]

한국형 무협 코미디 ‘태백전’ 오픈 동시에 매진

마진우 기자 | 입력 : 2020/07/14 [11:10]

 

▲ 영화 '태백전' 스틸 이미지

 

제24회 부천 국제영화제 코리안 판타스틱 부문 경쟁작에 이름을 올리며 개봉 전부터 관심을 끌고 있는 영화 ‘태백권’이 지난 12일 배우 오지호, 신소율, 정의욱, 그리고 최상훈 감독이 최초 GV를 성황리에 마쳤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하며 8월 극장가 기대작으로 떠오른 이번 작품은 태백권의 전승자가 사라진 사형을 찾기 위해 속세로 내려왔다가 지압원을 차리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 코믹 액션을 담았다.

 

허당미 넘치는 금손 지압사로 재취업한 태백권 전승자 ‘성준’으로 분해 다채로운 모습을 예고한 오지호는 “부천국제영화제를 통해 가장 먼저 관객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 평소 코믹과 액션이 함께 한 장르를 찍어보고 싶었다.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제가 해야 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지압원의 사장이자 내조의 여왕 ‘보미’ 역으로 영화 속 활력을 더한 신소율은 “남편 ‘성준’(오지호)을 때리거나 찌르는 장면이 많아 미안했는데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다. 태백권이 유연한 무술이다 보니 캐릭터 자체가 여유로우면서도 카리스마가 넘친다. ‘보미’가 왜 ‘성준’에게 반했는지 알 것 같다”라며 이번 작품 속 배우들의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했다. 

 

영화 ‘태백권’은 오는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