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 6번째 지역본선 대전대회 개최

이대웅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09:33]

2020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 6번째 지역본선 대전대회 개최

이대웅 기자 | 입력 : 2020/07/14 [09:33]

▲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 대전 지역본선 단체사진  © 이대웅 기자

 

지난 11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호텔에서 '2020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의 여섯 번째 지역대회인 대전지역 본선이 성황리에 개최했다.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는 성군인 세종대왕의 업적과 곁에서 내조한 소헌왕후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한글의 우수성과 한복의 아름다움 그리고 한식의 세계화 및 한류문화를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기 위한 취지의 대회다.

 

작년 2019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는 총 1,148명의 지원자들 중 최종 169명의 결선 진출자들이 무대에서 아름다움을 뽐내며 성황리에 마무리 된 바 있다. 올해 2020년 부터는 전국 대도시에서 총 8개 지역 예선을 거친 참가자들이 최종 결선에 참여하게 된다.

 

또한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는 메인 부문인 세종대왕 소헌왕후(20~29세), '날아 오르다'의 나르샤(19세 이하), '꽃과 열매가 잘게 모여 달려 있는 덩어리'인 송아리(30~45세), '빈틈없이 야무진 사람' 모도리(46세 이상) 4개 부문으로 구분하여 선발한다. 

 

이날 대전 본선 대회에서는 세종대왕 소헌왕후, 나르샤, 송아리, 모도리 부문에 나선 참가자들의 자기소개, 워킹 퍼포먼스, 단체 워킹 순으로 우리 옷 한복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며, 숨겨둔 끼와 스피치 실력을 유감없이 선보였다. 본선 진출자는 ▲세종대왕 소헌왕후 부문 박찬호, 박수정, 심수민, 강수영, 김은영, 이주은, 정유경 ▲나르샤 부문 양지유, 석진, 송영은 ▲송아리 부문 김태윤, 박지은, 박유빈 ▲모도리 부문 권오헌, 홍승억, 백지윤, 김명이, 이미경, 하명남으로 결정됐다.

▲ 세종대왕 소헌왕후 조직위원회 김현중 회장  © 이대웅 기자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 김현중 조직위원회장은 "올해 대회는 2019년 대회보다 규모와 내실 면에서 국내 최고의 한복모델대회를 기획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역예선이 축소가 불가피해 아쉽다"면서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전국적인 지역예선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한복모델 선발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가 지향하는 바를 널리 알리고 위대한 성군이신 세종대왕의 업적과 한류문화를 좀 더 널리 전파하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지역 대회를 통과한 참가자는 오는 8월 22일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리는 최종 본선대회에 오르게 되며, 본선 수상자는 각 부문별로 세계 미인 월드대회인 미스 글로브(소헌왕후), 리틀 미스 루미에르 인터내셔널 월드(나르샤), 미시즈 글로브(송아리), 미시즈 글로브 클래식(모도리) 한국대표 자격을 부여받게 된다.

 

세종대왕 소헌왕후 선발대회는 세종대왕 소헌왕후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며, 한국프리미엄브랜드진흥원, 노블레스 결혼정보회사인 디노블이 주관, 스포츠동아, OBS, 데일리경제, 시사타임이 후원한다.

 

문화저널21 이대웅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