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클럽모우CC 1850억에 매각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본계약 체결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7:04]

두산중공업, 클럽모우CC 1850억에 매각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본계약 체결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7/13 [17:04]

▲ 클럽모우CC 전경. (사진=클럽모우CC 홈페이지)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본계약 체결

재무구조 개선 작업 속도 붙나…매각금액 1850억

 

두산중공업이 클럽모우CC 매각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하며 자산매각의 신호탄을 쐈다. 이번 계약 체결로 두산그룹의 재무구조 개선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13일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클럽모우CC 매각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클럽모우CC는 두산중공업이 지난 2013년부터 강원도 홍천군 서면에서 운영해온 대중제 27홀 골프장으로, 매각 금액은 1850억원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클럽모우CC 매각을 위한 입찰을 통해 우선협상자로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을 선정했으며, 컨소시엄은 2주간에 걸쳐 실사를 마무리했다. 양측은 7월 내 거래를 종료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3조원 이상의 재무구조 개선을 목표로 연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및 자본확충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에 두산그룹은 최근 전자·바이오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하는 두산솔루스 매각을 위해 지난 7일 사모펀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와 양해각서를 맺고 협의를 진행 중에 있으며, 또한 두산건설 매각을 위해 대우산업개발에 우선협상자 지위를 부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