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첫 사과…김해영 “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안돼”

“당 고위공직자들의 불미스러운 일 없앨 대책 필요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3:50]

여당 첫 사과…김해영 “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안돼”

“당 고위공직자들의 불미스러운 일 없앨 대책 필요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7/13 [13:50]

“당 고위공직자들의 불미스러운 일 없앨 대책 필요해”

깊은 성찰과 대책 마련 촉구…“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 이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서 처음으로 사과의 말이 나왔다. 

 

김해영 최고위원이 운을 뗀 것인데, 김 최고위원은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하면서도 “향후 당 소속 고위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깊은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 방향을 제시했다. 

 

13일 김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당의 일원으로서 서울시민과 국민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이나 2차 가해가 절대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 말했다. 

 

그는 “故박원순 시장의 죽음에 다시 한번 애도를 표한다. 그가 시민운동가로서 행정가로서 헌신한 점은 누구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 최고위원은 “수도인 서울이 전혀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로 돌입하게 됐다. 당의 일원으로서 서울시민과 국민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향후 당 소속 고위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깊은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 말해 당 차원에서의 재발방지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박주민 최고위원 역시도 고인의 명복을 비는 한편 “당연한 일이지만 고소인에 대한 도 넘은 공격과 비난은 멈춰야 할 것이다. 아마 제가 아는 박원순 시장님이라면 박원순 시장님도 간절히 원하고 있을 것”이라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걸그룹 모모랜드, '한류아이돌 부문 대상 받았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