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위원장, 직 걸고 ‘노사정합의안’ 승인 시도

“국민 속의 민주노총 위한 것” 부결시 전원사퇴 예고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15:42]

김명환 위원장, 직 걸고 ‘노사정합의안’ 승인 시도

“국민 속의 민주노총 위한 것” 부결시 전원사퇴 예고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7/10 [15:42]

“국민 속의 민주노총 위한 것” 부결시 전원사퇴 예고 

대의원대회서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노사정 합의 도출될까

사회적 지지 받느냐 아니냐의 ‘기로’…배수진 친 지도부

  

최근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가 도출되지 않은 것과 관련해,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이번에도 합의안이 부결될 경우 지도부 총사퇴를 하겠다고 강수를 뒀다. 

 

10일 김 위원장은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종합의안에 대해 규약에 따라 임시 대의원회의를 열고 승인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의원대회 부결시 위원장을 비롯해 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 등 지도부 모두 책임지고 전원 사퇴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사회적 교섭을 먼저 제안한 조직으로서 노사정 합의안 최종안에 대한 책임 있는 결정을 하려 한다”며 “결정을 하지 못한다면 민주노총의 대정부 교섭틀 마련은 앞으로 더이상 불가능하고, 이후 협상력은 물론 사회적 책임·정치적 위상 하락, 가맹 산하 조직별 노정 협의에 심각한 타격이 예상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위원장으로서 힘든 길을 가고 있는 것은 국민속의 민주노총,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을 위한 것”이라 말하며 논의 속에서 민주노총은 성장할 것이라 강조했다. 

 

지난 1일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을 비롯한 노사정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노사정 대타협을 이끌어내려 시도했다. 하지만 민노총 내 강성파를 중심으로 최종안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끊이질 않으면서 협약식 자체가 취소되고 말았다.

 

민주노총의 불참으로 대타협이 무산되자 이들을 향한 사회적 지탄이 쏟아졌고, 결국 김 위원장이 총대를 메고 최종 합의안 승인을 한번 더 시도하기로 한 것이다.

 

자신을 비롯한 지도부 총사퇴를 내건 김 위원장은 이번에야 말로 최종 합의안 승인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만일 이번에 승인이 무산된다면 민주노총은 단번에 지도부를 잃는 것은 물론 사회적 책임을 제대로 지지 않는다는 맹비난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