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혁신 ‘신약 개발’ 가속화

혁신 신약 개발 목표,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 추진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6:57]

대웅제약, 혁신 ‘신약 개발’ 가속화

혁신 신약 개발 목표,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 추진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7/09 [16:57]

혁신 신약 개발 목표,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 추진

2020년 R&D 전사적 역량 집중

 

대웅제약이 지난해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사가 발표한 '아시아 태평양지역 제약 현황보고서'에서 12위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국내 제약사 가운데 단 2곳만 20위권에 안착한 것이다.

 

▲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제공=대웅제약)

 

매년 클래리베리트가 발간하는 ‘APAC 현황보고서’는 제약 ·바이오 업계와 기업의 성장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동종업게 최초로 발간된 보고서다. 클래리베이트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4만 6509개 제 약사 중 신약개발 가능성이 있는 14개국 929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존의 전통적 평가 지표인 특허 및 제품 출시 건수, 판매 수익 대신 신약개발 초기의 파트너십 활동, 신약개발 성숙도 등을 주요 지표로 활용했다.

 

대웅제약은 클래리베이트가 제시한 지표에서 R&D 능력에 해당하는 신약재발 초기의 파트너십 활동 지표에서 모두 300점이 넘는 점수를 받으며 경쟁력을 입증 받았다.

 

특히 신약개발 부문에서 한국제약사 가운데 유일하게 300점을 넘기며 1위를 기록했다. 대웅제약은 스스로 경쟁력을 갖추고 최고의 파트너가 찾아오도록 해 동반 성장을 통해 글로벌 1등이 되는 것을목표로 2013년부터 다양한 형태의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추구해 오고 있다. 

 

2020년에는 개방형 협력을 통한 혁신 신약 개발을 경영 방침 중 하나로 발표하고 넥스트 나보타를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콜라보레이션을 추진 중이다.

 

올 초에는 영국 바이오 기업 아박타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조인트 벤처인 ‘아피셀테라퓨틱스’를 설립했다. 아피셀테라푸틱스는 대웅제약과 아박타의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세포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또한, 인공지능을 접목한 신약 설계 플랫폼을 보유한 미국 바이오 기업 A2A파마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AI를 기반으로 한 항암 신약을 공동 연구개발 중이다.

 

대웅제약은 현재 △위식도역류질환치료제 ‘펙수프라잔’ △SGLT-2 억제제 ‘이나보글리플로진’ △만성통증치료제 ‘DWP17061’ △자가면역치료제 ‘DWP212525’ △자가면역치료제 ‘DWP213388’ 등 다양한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 밖에도 PRS(Prolyl-tRNASynthetase) 단백질의 활성만을 감소시켜 콜라겐의 과도한 생성을 억제하는 신규 기전으로 개발 중인 폐섬유증 신약 ‘DWN12088’ 또한 글로벌 임상 진행 중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2020년은 대웅제약이 추진 중인 R&D 성과가 가시화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다”라며“다양한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세계 최초, 계열 내 최고 신약을 개발해내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걸그룹 모모랜드, '한류아이돌 부문 대상 받았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