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탄핵’ 예고한 주호영, 장관직 해임 촉구

추미애 향해 “거의 깡패같은 짓” 원색적 비난 쏟아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14:18]

‘추미애 탄핵’ 예고한 주호영, 장관직 해임 촉구

추미애 향해 “거의 깡패같은 짓” 원색적 비난 쏟아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7/03 [14:18]

추미애 향해 “거의 깡패같은 짓” 원색적 비난 쏟아내

“여당이 검찰총장직 내려놓으라 할 권한 있나” 일침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향해 “거의 깡패같은 짓”이라며 조만간 당차원에서 추미애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3일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여당이 무슨 수사지휘를 수용하라, 검찰총장직을 내려놓으라고 할 권한이 있느냐”며 검찰총장 임명권자가 대통령이니 필요하면 대통령이 해임하면 될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떼로 압력을 가하고 모욕을 주고 수모를 가해 쫓아내려고 하는 것을 보고만 있다”며 추미애 장관에 대한 해임이 없다면 조만간 당 차원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통합당은 지난 20대 국회에서도 보복성 검찰인사 단행과 관련해 추미애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지만, 본회의에 부의되고 72시간 이내에 표결이 이뤄지지 않아 자동폐기된 바 있다. 

 

과거 전력이 있는 만큼, 이번에는 72시간 이내에 표결하지 않으면 폐기된다는 점을 고려해 발의시기를 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