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맞춤형 변화로 ‘청년 공감’ 면접 시행

철저한 방역 및 단체유니폼 지급, 닉네임 부여 등 맞춤형 변화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7/01 [21:53]

한국서부발전, 맞춤형 변화로 ‘청년 공감’ 면접 시행

철저한 방역 및 단체유니폼 지급, 닉네임 부여 등 맞춤형 변화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7/01 [21:53]

철저한 방역 및 단체유니폼 지급, 닉네임 부여 등 맞춤형 변화

향후 응시자의 편의성 제고를 위한 변화 계속 이어나갈 계획

 

서부발전이 단체유니폼 지급, 닉네임 부여 등 구직자의 입장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청년 공감' 면접을 시행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6월 30일과 7월 1일 이틀간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한 2020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면접에서 구직자의 입장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청년 공감' 면접을 시행해 응시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 서부발전은 2020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면접에서 응시자들에게 수험번호 대신 응시자별 닉네임을 부여해 편안한 면접 분위기를 유도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이번 면접에서 서부발전은 모든 면접 응시자들에게 단체유니폼을 지급했는데, 이는 청년들이 면접을 위해 정장을 구매해야 하는 경제적 부담과 복장선택과 관련한 심리적인 부담을 경감시키고, 면접관들에게는 면접자들의 외모, 복장 등 외적요소에 따른 판단 가능성을 줄여 공정한 면접이 진행되도록 유도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아울러 기존의 수험번호로 응시자들을 호명하던 방식에서 이번 채용부터는 면접 당일 무작위로 닉네임을 부여해 면접관들이 닉네임을 호명함으로써 면접 분위기가 한결 편안해졌다. 또한 응시자 상당수가 비수도권 출신임을 감안해 면접 교통비를 5만원에서 7만원으로 상향조정해 교통비 부담도 경감시켰다.

 

가장 중요한 코로나19 대응 보건 및 방역을 위해 모든 응시생 및 면접진행요원을 대상으로 입장 전 발열체크, 손 소독, 문진표 작성과 면접 진행 중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방역 대책에 만전을 기했다. 또한 유증상자 발생상황 등에 대비하기 위해 화상면접장소를 별도로 마련하는 등 응시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구직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했다"며, "면접 단체유니폼 지급 등에 대해 응시자들이 느끼는 만족도가 높다고 판단되면 지속 시행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응시자의 편의성 제고를 위한 변화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갤럭시 스튜디오 본격 운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