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100리터 종량제봉투 75리터로 하향 조정

광명시, 환경미화원 안전고려 종량제봉투 100L → 75L 하향 조정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9:24]

광명시, 100리터 종량제봉투 75리터로 하향 조정

광명시, 환경미화원 안전고려 종량제봉투 100L → 75L 하향 조정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6/23 [19:24]

100ℓ 종량제봉투 제작 중단, 75ℓ 종량제봉투 7월 중 판매 예정

 

광명시가 환경미화원들의 신체손상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00ℓ 종량제봉투의 제작을 중단하고 이를 75ℓ로 하향조정한다.

 

광명시는 환경미화원의 열악한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종량제봉투 최대용량100ℓ를 75ℓ로 하향 조정한다고 23일 밝혔다. 100ℓ 종량제봉투에 담을 수 있는 쓰레기 무게는 25㎏ 이하지만 쓰레기를 압축해서 담을 경우 40㎏에 육박해 무거운 쓰레기봉투를 하루에도 여러 차례 수거하는 환경미화원들은 신체 손상 및 안전사고 위험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 100ℓ 종량제봉투 옮기는 환경미화원들과 100ℓ 종량제봉투 (사진제공=경기도)


이에 광명시는 100ℓ 종량제봉투 제작을 중단하고 75ℓ 종량제봉투를 제작해 7월 중에 판매할 예정이며, 판매가격은 1,850원이다.

 

광명시 관계자는 “항상 깨끗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애쓰는 환경미화원의 안전을 위해 100ℓ 종량제봉투 제작 중단은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종량제봉투에는 적정량을 담아 배출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에서는 용인, 성남, 부천, 의정부 등 4개 시가 이미 종량제봉투를 100ℓ에서 75ℓ로 하향조정했으며, 다른 도시들도 곧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박명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MJ포토] 걸그룹 모모랜드, '한류아이돌 부문 대상 받았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