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선 경전철, 2028년 개통…은평-관악 20분대

대중교통 사각지역 해소를 위한 핵심사업 중 하나…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사업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4:10]

서부선 경전철, 2028년 개통…은평-관악 20분대

대중교통 사각지역 해소를 위한 핵심사업 중 하나…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사업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6/23 [14:10]

대중교통 사각지역 해소를 위한 핵심사업 중 하나…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사업

‘서부선 경전철’, 기존 5개 간선 도시철도와 환승…평균 이동시간 14~16분 단축

 

대표적인 철도인프라 소외지역인 서북권과 서남권이 도시철도로 연결된다. 이에 따라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이동시간이 14분 단축되고, 주요 환승역으로의 이동시간도 최대 16분 단축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서부선 경전철’ 민간투자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KDI PIMAC)의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22일 밝혔다. 2000년대 초 노선을 계획한지 20년 만의 결실이다.

 

▲ 서부선 경전철 노선도 (사진제공=서울시)


‘서부선 경전철’은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총 연장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기존 5개 간선 도시철도와 환승하며 연계하는 지선노선이다. 

 

서부선은 2000년 발표한 ‘교통정비 중기계획’에 처음 반영된 이후 2008년과 2015년에 수립한 ‘1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줄곧 포함되어 왔다.

 

현재 국토부 승인 과정인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에도 반영되어 서북·서남부를 도심부와 직결하는 새로운 교통축을 완성해 지역 균형발전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그간 서울시는 지역 균형발전의 상징성을 지닌 ‘서부선 경전철’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 서울 경전철 우이신설선 내부 (사진제공=서울시)


2017년 3월 민자적격성 조사를 의뢰한 이래로 상당기간 동안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를 쉽게 예단할 수 없었다. 이에 서울시는 정확한 분석(평가)이 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고, 그 결과 올해 6월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라는 결론을 도출했다.

 

한편, 서부선 경전철이 완공될 경우, 과도하게 우회하던 이동경로와 복잡한 환승으로 지체됐던 이동 시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촌, 여의도와 같이 대학·상업·업무지구 등 통행수요가 많은 지역까지 한 번에 연결될 뿐만 아니라, 1·2·6·7·9호선과도 환승하며 주요구간의 통행시간이 최대 16분 단축돼 출퇴근 등 이동시간이 크게 감소된다.

 

현재 시점인 새절역(6호선)에서 마지막 종점인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이동시간은 지하철 최단시간 기준으로 1회 환승, 약 36분이 걸리는 반면, 서부선이 완공되면 약 22분으로 14분 단축된다.

 

종점인 서울대입구에서 노량진, 장승배기로 이동할 시에는 약 23분에서 7분으로, 약 22분에서 6분으로 최대 16분이 단축되는 등 이동시간 단축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향후 민간투자심의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는 시행사·운영사 선정을 위한 제3자 제안공고를 실시할 예정이며, 2022년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3년에는 착공에 나서 2028년에는 개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MJ포토] 걸그룹 모모랜드, '한류아이돌 부문 대상 받았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