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목’ 교정 해준다더니…베개 허위광고 줄적발

허위광고 610건 적발, 광고시정 및 접속차단 조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18 [15:56]

‘거북목’ 교정 해준다더니…베개 허위광고 줄적발

허위광고 610건 적발, 광고시정 및 접속차단 조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6/18 [15:56]

허위광고 610건 적발, 광고시정 및 접속차단 조치

 

거북목‧일자목 등으로 불편을 겪는 소비자들을 겨냥해 교정 효과가 있다며 허위광고한 공산품 베개 판매 사이트가 줄줄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5월부터 공산품 베개 등을 판매하는 온라인 사이트 1635건을 점검한 결과, 거북목 교정 등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허위광고 610건을 적발하고 광고시정 또는 접속차단 조치를 취했다고 18일 밝혔다.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공산품 베개를 판매하면서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허위광고를 줄줄이 적발했다. 사진은 허위광고로 적발된 사례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적발내용은 △거북목‧일자목 교정(415건) △목디스크 완화(77건) △통증완화(19건) 등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한 광고들이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 사태로 야외활동이 줄어든 요즘, 거북목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어 이에 편승한 허위광고를 단속해 소비자 피해를 막고자 실시됐다.

 

식약처는 정부는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하는 제품을 구매할 때에는 의료기기 허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검증되지 않은 효능‧효과 광고에 현혹되지 말라”고 당부하며 향후에도 생활밀접제품을 중심으로 온라인 점검을 강화해갈 것이라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고암갤러리에 전시된 법관 화백의 직품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