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주파마사지기’ 의료기기 아닌데…허위광고 적발

근육통 완화 등 허위‧과대광고 438건 적발, 당국 조치 취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12 [10:11]

‘저주파마사지기’ 의료기기 아닌데…허위광고 적발

근육통 완화 등 허위‧과대광고 438건 적발, 당국 조치 취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6/12 [10:11]

근육통 완화 등 허위‧과대광고 438건 적발, 당국 조치 취해

저주파 ‘마사지기’는 공산품…저주파 ‘자극기’가 의료기기

 

의료기기가 아닌 ‘저주파 마사지기’를 판매하면서 근육통 완화 등 의학적 효능이 있는 것처럼 광고한 사이트들이 줄줄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공산품의 저주파마사지기 온라인 판매사이트 광고 2723건을 점검한 결과,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한 허위‧과대광고 438건을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 의료기기가 아닌 '저주파마사지기'를 판매하며 의학적 효능이 있는 것처럼 광고했다가 적발된 사례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통증완화 등을 목적으로 전극패드를 몸에 부착해 전류를 가하는 ‘개인용저주파자극기’는 의료기기로 관리되고 있지만 ‘저주파마사지기’는 전기생활용품안전법에 따라 일반 공산품으로 분류돼있다. 쉽게 말해 저주파자극기는 의료기기지만, 저주파마사지기는 의료기기가 아니다.

 

이번에 적발된 위반사례를 보면 공산품인 저주파마사지기에 의학적 효능이 있다고 광고한 사례가 326건이었으며 이중 근육통‧통증완화 효능을 표방한 것이 262건, 혈액순환 효능을 광고한 사례가 41건, 요실금 치료효과가 있다고 한 것이 23건 적발됐다.

 

저주파마사지기의 명칭을 의료기기인 저주파자극기로 사용한 사례도 108건 적발돼 의료기기 오인 광고가 434건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의료기기인 저주파자극기에 허가받지 않은 저주파치료기, 물리치료기 등을 표방하는 거짓‧과대광고 4건도 적발됐다.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등으로 구성된 식약처 민간광고검증단은 “공산품에 요통‧관절염 등 구체적인 통증 부위를 언급해서는 안되며 요실금 등을 예방‧완화‧치료한다는 광고는 객관적으로 검증된 바 없다”며 “패드부착 부위에 피부자극이 나타날 수 있고, 심박동기를 사용중인 환자 등은 예기치 않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니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 역시도 “통증완화 목적으로 저주파자극기를 구매할 경우 공산품의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의료기기인지 여부를 확인해야 하며, 사용시 올바른 사용법을 숙지하고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적발된 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온라인쇼핑몰 등을 통해 사이트 차단 또는 게시물 삭제 등의 조치가 이뤄졌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고암갤러리에 전시된 법관 화백의 직품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