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철저한 방역과 특단의 예방 대책 시행

박승원 광명시장, 기아차·광명어르신보호센터 확진자 관련 브리핑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6/11 [22:55]

박승원 광명시장, 철저한 방역과 특단의 예방 대책 시행

박승원 광명시장, 기아차·광명어르신보호센터 확진자 관련 브리핑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6/11 [22:55]

박승원 광명시장, 기아차·광명어르신보호센터 확진자 관련 브리핑

광명종합사회복지관 124명 음성 판정, 확진자 가족 1명 양성 판정

 

박승원 광명시장이 기아자동차 및 광명어르신보호센터 확진자 관련 브리핑을 갖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준하는 철저한 방역과 특단의 예방 대책 시행”을 강조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11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기아자동차와 광명어르신보호센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상황과 대응상황을 설명했다.

 

▲ 박승원 광명시장이 11일 오후,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기아자동차와 광명어르신보호센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상황과 대응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 공장에 근무하는 50대 남성(광명동 거주)이 구로구보건소에서 10일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광명시는 동거가족 3명의 검체 검사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 아들 1명(20대 남성)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확진자가 근무했던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의 동료직원 118명에 대해 긴급 검사를 실시해 65명은 음성판정이 나왔고 53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기아차는 11일 완성차 검사라인 조업을 중단했으며 공장 가동여부를 검토 중이다. 광명시는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과 긴밀히 협조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강력한 방역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광명시는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기아자동차 근무자)가 6월7일과 5월31일 광명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광명교회를 전수조사하고 함께 있었던 교회신도를 파악해 검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지난 8일 오전 서울구로구에서 광명어르신보호센터 입소자의 확진 통보를 받은 즉시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폐쇄하고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등 최대한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 확산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 

 

광명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 전수검사 결과 6명의 기확진자 외에 124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확진자 6명의 가족 및 밀접접촉자 42명 중 1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박 시장은 “그 동안 시민 여러분과 공직자들이 한 마음으로 노력해주셨는데도 불구하고 광명어르신보호센터와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등 관내에서 확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정말 마음이 무겁고 안타깝다”며 “이번 확진자 발생으로 광명시민의 자긍심에 상처가 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명시는 보건소 인력 보강, 다중 이용시설 방역 강화, 전자출입명부(QR코드)의무화, 공공시설 운영중단 연장 등을 실시하고 종교시설 1:1 전담제를 다시 실시하겠다”며 “시민은 종교 집회 참석을 자제해 주시고 철저한 방역 소독과 함께 광명시가 마련한 10대 생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MJ포토] 걸그룹 모모랜드, '한류아이돌 부문 대상 받았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