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포커스] 檢,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맞불 전략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6/07 [14:18]

[이슈포커스] 檢,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맞불 전략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6/07 [14:18]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전 미래전략실 임원들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지난 3일, 이 부회장이 외부인사들로 구성된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서 기소 타당성을 판단해달라고 요청한 것이 공개적으로 알려진 이후 하루만의 일인데요, 검찰이 사안을 여론전으로 끌고 가려는 삼성의 전략에 즉각 맞대응한 모양새입니다. 

 

4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함께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 부회장과 김종중 전 미래전략실 사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전 사장은 위증혐의까지 추가됐습니다.

 

검찰에서는 이 부회장이 최대주주로 있던 제일모직 가치를 부풀리기 위해 합병을 앞두고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기준을 관계사에서 자회사로 변경했다고 보고 있는데요, 이러한 방식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사가치를 부풀렸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부회장은 지난주 두 차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면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한 보고를 받거나 지시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검찰이 일련의 행위가 이 부회장을 포함한 삼성 핵심 인사들의 지시로 이뤄졌다고 판단하는 것과 대조되는 대목입니다. 

 

여기에 더해 이 부회장은 지난 2일 국민을 포함한 외부인사들로 구성된 검찰수사심의위원회를 상대로 구속영장 청구 및 기소의 타당성을 판단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는 최근 대국민사과를 통해 4세 경영승계와 무노조 경영을 포기하고 시민사회집단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한 삼성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악화 등으로 여론이 우호적인 모습을 보이자, 이를 이용해 승부수를 띄운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사실상 사안을 여론전으로 끌고가겠다는 전략이지만, 검찰에서는 검찰기소심의위원회가 채 꾸려지기도 전에 구속영장 청구라는 초강수를 꺼내들었습니다. 삼성의 뜻대로 끌려가지는 않겠다는 것입니다. 여론전에 불을 붙인 이재용 부회장과 구속영장 청구로 맞불을 놓은 검찰과의 신경전이 거세지면서 향후 결과가 주목됩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손연재, '체리 따는 체조요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