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의 최후통첩 “하늘 두쪽 나도 본회의 연다”

미래통합당에 조건없는 본회의 참석 촉구, 일하는 국회 강조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4:59]

여당의 최후통첩 “하늘 두쪽 나도 본회의 연다”

미래통합당에 조건없는 본회의 참석 촉구, 일하는 국회 강조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6/04 [14:59]

미래통합당에 조건없는 본회의 참석 촉구, 일하는 국회 강조

주호영 반발 “국론 분열시키는 졸속·폭정·독재의 선전포고” 

 

국회 본회의 개최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은 “하늘이 두쪽 나도 내일 본회의를 반드시 열겠다”며 미래통합당을 향해 총선민심을 존중한다면 조건 없이 내일 본회의에 참석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에서는 “민주당의 일방적인 국회운영은 국회를 망치고 삼권분립의 원리를 훼손하고 국정을 망칠뿐만 아니라 국론을 분열시키는 가장 나쁜 졸속‧폭정‧독재의 선전포고에 다름 아니다”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4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하늘이 두쪽 나도 내일 본회의를 반드시 열겠다. 어떤 장애도 새로운 국회를 향한 전진을 막지 못할 것”이라며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것이 국민의 지상명령이라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과거 관행이란 이유로 국회가 장기간 공전했고 협치라는 이름으로 법이 무시됐다. 야당은 여전히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신주단지처럼 모시고 있지만 국민들께서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혁파하고 국회의 근본부터 바꾸라고 명령하고 계신다”며 미래통합당이 내일 본회의에 조건없이 참석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같은 민주당의 일침에 미래통합당은 반발하고 나섰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내일 하늘이 두쪽 나도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하고 있다. 그 다음에 8일은 전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갈 수 있다고 사실상 겁박에 가까운 협상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는 ‘하늘이 두쪽 나도 내일 본회의를 반드시 열겠다’지만, 본회의에서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밝힌 만큼 내일 의장단을 선출하겠다는 말이라고 해석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법에서 6월5일 의장단을 선출하도록 한 것은 훈시규정이라며 “민주당이 우리 당의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의장을 선출하고 상임위원장을 뽑는다면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버림받는 첫날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일방적인 국회 운영은 국회를 망치고, 삼권분립의 원리를 훼손하고, 국정을 망칠뿐만 아니라 국론을 분열시키는 가장 나쁜 졸속·폭정·독재의 선전포고에 다름 아니다”고 언성을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헌법의 삼권분립, 국회 관례, 자신들이 야당일 때 요구했던 주장을 돌아보라며 여당이 자신들과 협의해야 한다고 거듭 주문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참여연대 “기재위·국토위 다주택자 타 상임위로 가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