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美 ‘코로나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 신청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6:49]

엔지켐생명과학 美 ‘코로나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 신청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05/22 [16:49]

 

엔지켐생명과학이 지난 15일 미국 보건부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비를 지원하는 BARDA BAA 프로젝트에 ‘중증폐렴 또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으로 COVID-19 감염 진행을 예방하기 위한 EC-18’ 연구계획서를 제출하고 2500만 달러(한화 400억원) 규모의 긴급 예산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미국 보건부(HHS)와 미국 생의학연구개발청(BARDA)이 추진하는 BARDA BAA 프로젝트는 코로나19 등 비상상황에 대비한 긴급 의약품 의료대응체계(MCM)로, 긴급의료용 신약개발을 지원하는 美 정부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에 선정되면 BARDA로부터 임상시험 등 개발에 소요되는 비용을 전폭 지원받아 치료제 개발에 집중할 수 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물질 'EC-18'이 면역세포가 바이러스 및 세균을 신속하게 집어삼켜 빠른 시간내에 제거하고, 세포 내에 침투한 병원체는 활성산소를 배출해 제거하며 코로나19 주 사망 원인인 사이토카인 폭풍을 억제하는 획기적인 플랫폼 기술로, 다수의 국제 학술논문과 임상을 토대로 BARDA BAA 프로젝트에 긴급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이번 BARDA BAA 프로젝트는 세계적인 코로나19 전문가로 유명한 美 듀크大 '카메론 로버트 울프'(Cameron Robert Wolfe) 교수가 총괄사령탑(PI)을 맡을 것이며 석학들로 구성된 신약개발 과학기술자문단과 함께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대표는 "현재 BARDA는 COVID-19 관련 지원과제를 집중 지원하고 있고, 선정된 신약은 미국 정부의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어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 코로나19 권위자 '울프' 교수가 이끄는 드림팀이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윤미향 기자회견’ 몰려든 취재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