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차트 폐지…멜론의 시도, 사재기 없앨까

실시간 차트…사재기, 팬덤 공세에 음원 순위 왜곡 비판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0:27]

실시간 차트 폐지…멜론의 시도, 사재기 없앨까

실시간 차트…사재기, 팬덤 공세에 음원 순위 왜곡 비판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5/20 [10:27]

실시간 순위 및 등락표시 없애기로…기본 셔플재생 도입

사재기·팬덤공세에 음원 순위 왜곡 논란, 해결 가능할까 
지난 3월 SKT 플로 실시간 차트 폐지 이어 '두번째 시도'

 

▲ 멜론 실시간차트. (사진=멜론 홈페이지 캡쳐)

 

국내 음원 플랫폼 멜론이 실시간 차트의 순위 및 순위 등락 표기를 없애고 음원 재생방식도 셔플(무작위)재생을 기본으로 설정하는 등 대대적인 개편에 나섰다. 음원 사재기에 따른 차트조작은 물론, 아이돌 팬덤의 실시간 스트리밍 총공세에 따른 음원 줄 세우기를 막기 위해서다.

 

멜론을 운영하는 카카오는 올해 상반기 중 멜론의 실시간 차트를 대체할 새로운 차트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현재 실시간 차트는 1시간 단위로 멜론에서 음원이 재생되는 횟수를 집계해 1위부터 100위까지의 인기를 한 눈에 보고 재생할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러한 방식은 사재기나 팬덤의 총공세로부터 실제 음원 순위를 왜곡한다는 비판을 계속 받아왔다.

 

이번에 개편되는 집계방식은 1시간 단위가 아닌 24시간 단위로 변경해 음원의 재생 횟수 방식도 한 아이디·하루·한곡으로 바뀐다. 한 사용자가 특정 노래를 하루에 여러번 재생해도 24시간 내 1회 재생된 것으로 집계되는 것이다.

 

음원 제목 옆에 표시하는 순위 및 순위 등락 표기를 없앨 방침이다. 불필요한 순위 경쟁을 없애고 이용자들이 현재 인기를 얻고 있는 음악과 트렌드를 발견할 수 있게 하는 역할에 충실하기 위함이다.

 

또한 새로운 차트의 음원을 감상할 때 ‘셔플 재생’이 기본 재생방식으로 설정된다. 셔플 재생을 기본으로 설정하면 차트 중하위권의 음원도 이용자를 만날 기회가 늘어나 차트의 다양성과 자연스러운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사측은 기대했다.

 

현재 대부분의 음원 서비스의 차트 음원 재생방식은 차트 상위권 음원부터 재생되는 방식으로 한번 상위권에 오르면 계속적으로 반복 재생돼 상위권에 오래 머무르게 되는 결과를 가져온다.

 

카카오 관계자는 “멜론은 음악 서비스로서 기본적인 가치에 집중해 내가 선호하는 음악, 트렌드와 전문성을 갖춘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며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이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갖고 있는 만큼 이를 경청하고 고민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 업계의 실시간 차트 폐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멜론에 앞서 지난 3월 SKT텔레콤의 플로가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누적 재생량과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플로차트를 선보인바 있다.

 

문화저널 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윤미향 기자회견’ 몰려든 취재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