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모바일 한계 넘은 이미지센서 출시

DSLR에 근접한 ‘아이소셀 GN1’ 이달 양산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11:07]

삼성전자, 모바일 한계 넘은 이미지센서 출시

DSLR에 근접한 ‘아이소셀 GN1’ 이달 양산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5/19 [11:07]

위상검출 자동초점으로 더 빨라진 AF

픽셀을 붙이고 묶어 더 밝고 선명하게

 

삼성전자는 1.2(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크기의 픽셀을 기반으로 한 5000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인 아이소셀 GN1’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이소셀 GN1은 최신 기술을 적용해 DSLR(디지털 일안 반사식 카메라) 수준의 성능을 발휘한다는 설명이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의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 즉 화상 정보를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반도체다. 삼성전자의 아이소셀(ISOCELL)은 픽셀이 작고 조밀해지면서 생기는 간섭을 최소화해 작은 픽셀로도 고품질의 이미지를 구현하는 기술이이자 브랜드 이름이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GN1에 모바일용 이미지센서 중 최초로 듀얼 픽셀’(Dual Pixel) 기술과 테트라셀’(Tetracell) 기술을 적용했다.

 

듀얼 픽셀은 하나의 화소(pixel·픽셀)에 빛을 모으는 역할을 하는 포토다이오드 2개를 넣어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는 속도를 개선한 것이다. 사람이 두 눈을 이용해 초점을 맞추는 것처럼, 각각의 포토다이오드가 서로 다르게 인식한 빛의 좌우 위상차를 계산하고 두 빛의 거리를 조절해 초점을 맞추는 원리다.

 

▲ 삼성전자는 1.2㎛(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크기의 픽셀을 기반으로 한 5000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인 ‘아이소셀 GN1’을 출시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DSLR의 이미지센서에 적용되는 이 기술은 픽셀 하나에 포토다이오드 1개를 배치할 때보다 자동초점(AF) 속도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그 덕분에 빠르게 움직이는 대상을 역동적으로 포착해 낼 수 있다. 5000만 화소를 담을 수 있는 아이소셀 GN1에는 1억 개의 포토다이오드가 들어가 1억 화소에 가까운 이미지를 출력할 수 있다.

 

테트라셀은 인접한 4개의 픽셀을 하나의 픽셀처럼 묶어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삼성전자의 자체 컬러필터 기술이다. 어두운 환경에서 밝은 사진을 찍으려면 감도를 높여야 하는데, 테트라셀은 이때 생길 수 있는 노이즈를 개선해 밝고도 선명한 사진을 찍게 해준다. 픽셀 크기가 1.2인 아이소셀 GN1은 저조도에서 4배 큰 4.8의 픽셀처럼 작동해 1250만 화소의 고감도 촬영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빛의 양에 따라 자동으로 ISO 값을 조정하는 스마트-ISO’와 이미지 촬영 때 밝기와 명암을 자동으로 최적화하는 실시간 HDR’, 그리고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등 최신 이미지센서 기술을 탑재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GN1은 강화된 자동초점기능으로 어떤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픽셀 기술 혁신으로 시장이 요구하는 차세대 고성능·다기능 이미지센서 개발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소셀 GN1은 이달 양산을 시작했다. 이 제품은 향후 출시될 삼성전자 갤럭시를 비롯해 각 스마트폰 제조사의 일부 제품에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대한항공 7번째 A380 항공기 추가 도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