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행진곡’ 부른 주호영, 5‧18 망언 사과

중도층 외면에 총선 참패, 5‧18 통해 극우세력과 선긋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6:40]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른 주호영, 5‧18 망언 사과

중도층 외면에 총선 참패, 5‧18 통해 극우세력과 선긋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5/18 [16:40]

중도층 외면에 총선 참패, 5‧18 통해 극우세력과 선긋나

유가족 만나 사과 “마음의 상처 드린 점, 거듭 죄송해”

추가징계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토로…외연확장 노리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과거와는 다른 보수진영 지도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광주에 내려오기 전, 당내에서 있었던 5‧18 망언에 대해 사과하는가 하면 다른 대표들과 함께 주먹을 쥐고 위아래로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불렀다. 유가족들에게도 사과의 말을 재차 전했다.

 

4‧15 총선에서 중도층의 외면을 받은 보수진영이 이같은 움직임에 나선 것은 극우세력과의 선긋기를 통해 외연확장을 노리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18일 광주를 찾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한 뒤 5·18민주묘역을 참배하며 “미래통합당은 5·18 정신에 기반해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하나된 국민통합을 이뤄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유가족들을 만나서도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성격, 권위에 대한 평가는 이미 법적으로 정리된 것 아니겠나.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는 거듭 죄송하고 잘못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주 원내대표가 유가족에게 사과한 부분은 과거 논란이 됐던 ‘5‧18 망언’이다. 2019년 2월경 자유한국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모욕성 발언과 관련해 물의를 빚었다. 당시 황교안 전 대표 체제에서는 5‧18 망언과 관련해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여 논란이 확산됐다. 

 

하지만 주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입장문을 통해 “당 일각에서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왔다. 이유를 막론하고 5‧18 희생자와 유가족 등 모든 국민에게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보수진영 내에서 사과했기 때문인지, 올해 5‧18 행사에 참석하면서 주 원내대표는 어떠한 제지도 받지 않았다. 작년 황교안 전 대표가 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은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힘차게 부른 모습 역시도 눈여겨볼만 했다. 과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당대표 시절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지만, 박근혜 정부 당시 국무총리로 있었을 때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아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그에 반해 주 원내대표는 주먹을 쥐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힘차게 제창하는 모습을 보였다. 극우세력에서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보수진영 원내대표가 적극 동참하면서 극우세력과의 선긋기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모양새다.  

 

이날 유가족들을 만난 주 원내대표는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민주화운동 관련 3개 단체 법제화 및 예산지원 처리를 약속하기도 했다. 

 

다만 5‧18 망언 관련자들 처벌에 대해서는 “당이 다르기 때문에 어떻게 할 방법이 없고, 징계도 한번 하고 나면 두세번 할 수 없는 문제가 있다”고 말해 추가 징계의 어려움에 대해 해명했다.

 

주 원내대표의 이날 행보는 4‧15 총선 참패 이후 변화와 혁신을 약속한 보수진영의 첫 행보였다. 약속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을지가 숙제로 남아있긴 하지만, 주 원내대표의 움직임은 보수진영 내 극우세력과의 선긋기에 더해 외연확장을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이번 4‧15 총선 참패 원인에 대해서는 많은 전문가들이 보수진영의 극우화를 꼽은 바 있다. 합리적 보수를 원하는 중도세력이 모조리 돌아서버리면서 보수진영 전체가 패배의 쓴맛을 봤다는 것이다. 

 

이에 극우세력과 손을 잡으며 대다수 국민과 동떨어진 행보를 걷기보다는 중도보수를 키우기 위해 주 원내대표가 움직인 것이라는 해석이 주를 이르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대한항공 7번째 A380 항공기 추가 도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