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유가 하락에 1분기 영업익 4306억원 ‘흑자’

3년 만의 흑자 전환, 전기판매수익은 감소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15 [11:44]

한전, 유가 하락에 1분기 영업익 4306억원 ‘흑자’

3년 만의 흑자 전환, 전기판매수익은 감소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5/15 [11:44]

한국전력이 3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국제유가 등 연료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진 덕분이다.

 

한전이 15일 공시한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15931억원, 영업이익은 4306억원이다. 매출은 경제활동 위축에 따라 전기수익판매가 감소하며 1년 전보다 1553억원 줄었다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영업비용 중 큰 폭을 차지하는 연료비와 구입전력비가 각각 8813억원, 7192억원 감소하며 영업이익은 1조원 넘게 증가했다.

 

영업이익 변동 요인을 살펴보면, 미세먼지 감축 대책에 따라 석탄 이용률이 지난해 1분기 72.5%에서 올해 60.4%까지 떨어지며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한전이 발전사로부터 전력을 사들일 때 드는 구입전력비는 유가 하락으로 단가가 낮아지며 7000억원 감소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비교적 따뜻했던 겨울 날씨 탓에 난방수요가 줄어든 데다 코로나19로 전력판매량이 1.8%가량 감소하며 전기판매수익이 약 1000억원 감소했다.

 

▲ 한국전력의 2020년 1분기 연결기준 손익계산서. (자료=한국전력)  © 성상영 기자

 

상각·수선비와 온실가스 배출비용 등 전력공급에 따른 필수비용은 4000억원 증가했다. 설비 정비 등 상각·수선비는 3000억원 늘었고, 온실가스 배출권의 톤당 가격이 오르면서 온실가스 배출비용은 1000억원 상승했다.

 

앞으로도 저유가 국면이 유지될 경우 양호한 경영여건이 조성될 수 있다고 한전은 전망했다. 그러나 환율과 유가의 변동성이 워낙 커서 불확실성이 높아 반짝 흑자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한전은 경영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전력설비 안전을 강화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속 가능한 전기요금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하이트진로, 프리미엄라인 확대 ‘일품진로 20년산’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