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나이지리아 LNG Train7 원청 본계약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5/14 [15:25]

대우건설, 나이지리아 LNG Train7 원청 본계약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05/14 [15:25]

▲ 나이지리아 보니 LNG Plant 1호기~6호기 전경 (사진제공=대우건설)

 

5조 1811억원 공사, 대우지분 2조 669억 규모

연산 8백만톤 규모 LNG 생산 플랜트 건설

 

대우건설이 지난해 9월 낙찰의향서를 접수한 나이지리아 LNG Train 7 사업의  EPC 원청 본계약을 13일 체결하면서 LNG 액화 플랜트 건설 분야 EPC 원청사로 참여하게 됐다.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은 연산 약 8백만톤 규모의 LNG 생산 플랜트 및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대우건설은 Saipem 및 Chiyoda와 Joint Venture를 구성하여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이 사업의 계약금액은 총 5조 1811억 원 규모이며 원청사로 J/V에 참여한 대우건설의 지분은 약 40% 수준으로 금액은 약 2조 669억 원 규모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6개월이다. 

 

이번 본계약은 일부 글로벌 건설사들이 독식해온 LNG 액화 플랜트 건설 EPC 시장에 대우건설이 원청사 지위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입찰 과정에서 대우건설 J/V는 타경쟁사와 FEED(기본설계) 평가, 기술입찰 평가, 가격입찰 평가 과정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였으나, 기존 NLNG Train 1호기부터 6호기 중 5개를 시공한 실적을 보유하며 나이지리아 내 최고의 건설사로 인지되고 있는 대우건설의 풍부한 사업 경험, 보유 리소스, 현지 사정에 적합한 수행계획 등이 높게 평가됐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