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공식 출범…유전체 기반 신약사업 추진

테라젠이텍스, 기업분할절차 마치고 비상장 자회사 신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5/04 [16:05]

테라젠바이오, 공식 출범…유전체 기반 신약사업 추진

테라젠이텍스, 기업분할절차 마치고 비상장 자회사 신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5/04 [16:05]

테라젠이텍스, 기업분할절차 마치고 비상장 자회사 신설

황태순 신임 대표 “기업가치 높여 2년 내 상장 추진할 것”

 

테라젠이텍스에서 분리된 ‘테라젠바이오’가 기업 분할 절차를 마치고 4일 공식 출범했다. 사측은 이번 분할을 계기로 유전체 분야 기술력을 활용한 맞춤형 신약 관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 밝혔다. 

 

테라젠이텍스는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유전체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비상장 법인인 테라젠바이오를 신규 설립하기로 결의하고 기업분할 절차를 진행해온 끝에 4일 분할등기를 신청하고 금융감독원에 분할종료보고서를 제출했다. 

 

신임 테라젠바이오 대표에는 2017년부터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 대표를 맡아온 황태순 대표가 선임됐다.

 

▲ 테라젠바이오 신임 대표를 맡게된 황태순 대표(왼쪽)와 테라젠바이오 로고. (사진제공=테라젠바이오) 

 

테라젠바이오는 암 환자의 신생항원(NeoAntigen)을 이용한 면역치료법 및 치료용 백신 등 맞춤형 항암치료 연구를 첫번째 도전 분야로 설정했다. 이는 암세포가 지닌 특이항원(Tumor Specific Antigen)을 암 환자에 투여해 생체 내 면역 시스템을 활성화시킴으로써 암세포를 제거하는 치료법이다.

 

아울러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국내외 제약사들의 신약개발 지원 및 암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유전체 기반 동반진단 바이오마커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라 설명했다. 

 

이외에도 현재 진행 중인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연구 지원, 개인 유전체 분석 서비스,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빅데이터 쇼케이스 구축 등도 담당할 예정이다. 

 

황태순 테라젠바이오 대표는 “이번 독립 법인 출범을 통해 유전체 분석을 넘어, 글로벌 바이오 산업의 흐름과 속도를 뛰어넘는 미래형 고부가가치 분야에 집중할 것”이라며 “연구 성과를 진척시키고 기업 가치를 향상시켜 1~2년 내 코스닥 시장에 재상장할 계획”이라 밝혔다.

 

테라젠바이오는 테라젠이텍스와 향후 지배구조 및 연구개발 분야 협력 관계를 공고히 유지할 방침이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사업분야는 공동추진할 예정이다. 

 

아래는 테라젠바이오 인사.

 

△대표이사 사장 황태순 

△상무 : 김태형(NGS/빅데이터), 박승병(BIO IT 솔루션) 

△이사 : 김종소(해외영업), 오문주(개인유전체 R&D), 정수연(신약개발) 

△이사대우 : 김해숙(유전체 실험), 홍창표(연구기획), 홍경원(헬스케어혁신), 안용주(마이크로바이옴)

              장민후(커뮤니케이션), 홍성의(생정보)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임시연, '화려함 뽐내는 뷰티 디렉터'(맨오브더어쓰 202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