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맵’ 스쿨존 우회로 알려준다

우회로 알려주거나 300m 앞서 어린이 목소리 출력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4/27 [19:01]

SK텔레콤 ‘T맵’ 스쿨존 우회로 알려준다

우회로 알려주거나 300m 앞서 어린이 목소리 출력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4/27 [19:01]

‘T8.1’ 출시, 스쿨존 우회 등 개선

제보 기능 추가로 길 안내 품질 높여

 

SK텔레콤의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T이 업데이트를 통해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우회 기능을 내놨다. 스쿨존에서의 사고에 대해 운전자의 처벌을 대폭 강화한 도로교통법 개정 법률(민식이법)이 지난달 시행된 후 운전자들 사이에서 스쿨존을 피해 가도록 알려줬으면 좋겠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다.

 

SK텔레콤이 27일 출시한 ‘T8.1’에는 목적지 경로 안내 때 스쿨존을 우회하는 경로를 선택할 수 있게끔 어린이 보호경로옵션을 제공한다. 스쿨존 내에 목적지가 있거나 마땅한 우회 경로가 없을 때, 스쿨존을 피해 갈 때 소요시간이 10분 이상 늘어나 운전자의 불편이 더 큰 상황에서는 편의를 위해 스쿨존을 서행하도록 안내한다앞서 T맵에는 스쿨존 300m 전방에서 어린이 목소리로 안전운전을 당부하는 음성안내가 삽입됐다.

 

▲ SK텔레콤이 27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우회로를 알려주는 기능을 신규 추가한 ‘T맵 8.1’을 출시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T8.1에는 스쿨존 우회 기능 외에도 즐겨찾는 경로제보 기능등 운전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신규 기능이 추가됐다.

 

즐겨찾는 경로는 운전자가 특정 목적지를 같은 경로로 두 번 이상 운행하면, 이를 즐겨찾는 경로로 추천하고 선호 경로로 등록하게 해주는 기능이다. 출퇴근길처럼 자주 가는 길을 등록할 수 있고, 기존 주행 이력에서 선호하는 경로를 선택해 등록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T맵에서 실시간 교통정보에 기반해 제공하는 경로 외에도 운전자가 저마다 선호하는 경로가 있다는 점에 착안해 해당 기능을 집어넣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보 기능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운전자들이 음성 비서 서비스 ‘T맵 누구(NUGU)’를 통해 교통체증과 도로 및 장소 정보 등을 더욱 간편하게 제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기존에는 운전자들이 이러한 내용을 고객센터나 이메일로 제보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음성으로 빠르게 제보하고 다른 운전자들도 정보를 볼 수 있어 길안내 서비스 품질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이번 T맵 업데이트로 어린이들의 교통안전 개선과 함께 운전자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운전자의 안전하고 편안한 운전을 위해 다양한 기능을 개발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손연재, '체리 따는 체조요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