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후보들, ‘친알찬양금지법’제정 찬성 97.8%

광복회,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설문결과 추가 발표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4/13 [14:08]

4·15총선 후보들, ‘친알찬양금지법’제정 찬성 97.8%

광복회,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설문결과 추가 발표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4/13 [14:08]

광복회,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설문결과 추가 발표 

 

광복회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설문조사 결과, 97.8%의 찬성의견이 나왔다.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21대 총선에 출마한 6개 정당 후보 723명 중 504명이 응답(69.7%)한 가운데, 찬성의견이 493명(97.8%)으로 최종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 광복회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및 ‘국립묘지법 개정’에 관한 찬반의사 정책 설문조사 결과 (자료=광복회)  © 박명섭 기자


이날 발표된 조사자료는 지난 9일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묘지법 개정’에 관한 찬반의사 정책 설문조사 발표 이후 찬성의견을 보내온 후보와 우편물이 늦게 배달돼 집계에서 누락되어 무응답 처리된 후보들의 의견이 추가로 반영된 결과다. 

 

이로써 원내 의석을 가진 6개 정당 후보의 1,2항 찬성의견은 각각 493명(97.8%)과 494(98.0%)명으로 집계됐다. 

 

광복회는 대전 대덕구 미래통합당 정용기 후보는 “당 차원의 견해를 만들기 위해서 많은 검토와 토론이 필요하다”며, '답변 유보'로 회신했고, 독립유공자 후손인 윤주경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후보는 “의정활동에 반영할 수 있는지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한 “경기 고양시정 미래통합당 김현아 후보는 무응답이 아니라, 모름 의견을 낸 것으로, 찬성 표기된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는 무응답으로 바로 잡는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참여연대 “기재위·국토위 다주택자 타 상임위로 가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