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음료, 코로나19 악재 속 매출 20% 성장

석수 33%, 블랙보리 30%, 진로 토닉워터 45% 매출↑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17:34]

하이트진로음료, 코로나19 악재 속 매출 20% 성장

석수 33%, 블랙보리 30%, 진로 토닉워터 45% 매출↑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4/06 [17:34]

석수 33%, 블랙보리 30%, 진로 토닉워터 45% 매출↑
"토닉워터에 마케팅력 집중해 시장 확대 주도할 것"

 

▲ 하이트진로음료는 ‘석수’, ‘블랙보리 라이트’, ‘블랙보리’, ‘진로 토닉워터’에 힘입어 매출이 20% 성장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음료) 

 

하이트진로음료는 올해 1분기 총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대외환경 악재 속에서도 사업 구조 다변화와 브랜드 입지 강화를 통해 실적 증대에 성공했다는 설명이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생수에 집중된 기존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난 2017년부터 음료 사업으로 확대하면서 사업 다변화와 수익구조 개선에 노력을 기울였다. 신제품 개발과 생산설비증설에 투자를 진행한 결과 연 매출 150억원 규모의 히트상품을 발굴하고 생수 사업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지난해부터 흑자를 이어오고 있다.

 

사측은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자들의 외부활동 자제 등으로 탄산음료나 주스 시장이 감소된 것에 반해, 소비자의 생활 및 소비 행태 변화에 대응한 것도 1분기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생수 수요 증가와 더불어 ‘맛있고 건강한 물’ 컨셉으로 블랙보리가 생활 속 필수품으로 자리잡으면서 판매가 동반 상승했다.

 

실제 회사 주력 제품인 ‘석수’는 온라인 채널 공급을 강화해 올 1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3% 성장했다. 최근 언택트 소비 선호로 온라인을 통해 생수와 같은 반복 구매형 식품ㅇ르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영향이 주요했다.

 

최근 누적 판매량 1억병을 돌파한 ‘블랙보리’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0% 증가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물 대용으로 건강하고 맛있게 마실수 있다는 점이 생수와 별개로 소비자들의 구매를 이끌었으며 지난해 6월 블랙보리 라이트를 출시한 이후 매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올해 전략 제품인 ‘진로 토닉워터’도 최근 집콕, 혼술 문화 확산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45% 매출이 증가했다.

 

하이트진로음료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으로써 소비자의 생활 패턴이 변화하고 생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생필품인 생수와 보리차음료의 마케팅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가정내 홈파티 형식의 음주 문화가 형성될 것으로 판단, 진로 토닉워터에 마케팅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LG디스플레이 질소 누출, "사고 수습 및 재발 방지에 최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