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코로나19 속 집회…공무원에 폭언

2000명 밀집집회에 명단 미작성, 마스크까지 착용 안해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6:00]

사랑제일교회, 코로나19 속 집회…공무원에 폭언

2000명 밀집집회에 명단 미작성, 마스크까지 착용 안해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3/25 [16:00]

2000명 밀집집회에 명단 미작성, 마스크까지 착용 안해

현장점검 나온 공무원들에게 욕설·폭언…시정요구 묵살
뿔난 서울시, 300만원 이하 벌금 및 구상권 압박 나서

 

서울시가 방역수칙을 무시하고 집단감염의 위험을 키운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집회금지 조치를 실시했다. 지속적인 권고에도 사랑제일교회가 2000명이 넘는 참석자들을 상대로 밀집 집회를 계속하자,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확진자 발생시 교회 측에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것이다. 

 

지난 23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정례브리핑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는 밀집집회를 지속했을 뿐만 아니라 참석자 명단을 제대로 작성하지 않았고 마스크도 쓰지 않는 것이 확인됐다. 

 

서울시는 즉각 시정을 요구했지만, 교회 측은 현장점검을 나온 공무원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쏟아냈고 시정요구를 묵살하고 집회를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랑제일교회에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행정명령에 위반해 확진자 발생시 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서울시)

 

이에 박 시장은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려 오는 4월 5일까지 사랑제일교회의 집회를 금지시켰다”며 “위반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함께 해당 시설에서 확진자 발생시 확진자 및 접촉자 전원에 대한 치료비와 방역비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라 압박했다.

 

이날 서울시는 주말예배를 강행한 서울 내 교회들에 대한 현장예배 실태 점검 결과를 공개하기도 했다.

 

일요예배 강행 의사를 밝힌 2209개의 교회 가운데 서울시의 ‘7대 예방수칙’을 지키지 않은 곳은 282개로, 위반 건수는 384건이었다. 384건 중 발열체크·교회방역·신도 간 거리유지·명단작성 등을 포함한 위반사항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지만 이중 사랑제일교회를 제외한 383건은 현장에서 행정지도를 통해 즉시 시정됐다.

 

체육관·PC방·노래방·학원에 4월5일까지 영업중지 재권고

현장점검 통해 명령…미준수 시설은 벌금, 구상권 청구 

 

이외에도 서울시는 감염병에 취약한 집단 이용시설에 대해 14일 간 자체휴업에 동참할 것을 권고했다. 지난 12일부터 영업여부를 전수조사했던 1만 4671곳의 종교·체육관·PC방·노래방·학원 등에 다시 영업중지를 요구한 것이다. 사전점검 결과 민간체육시설의 절반이 넘는 57.5%가 운영 중이었고 클럽·콜라텍의 62.3%도 영업하고 있었다.

 

박 시장은 “아직 상당수의 클럽과 콜라텍이 운영 중이거나 운영재개를 검토하기 때문에 정부 대책에 맞춰 보다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노래방과 PC방은 1차 전수조사를 마치고 전체 영업장에 운영중단 권고와 업종별 방역지침 준수사항을 전달, 현장점검을 즉시 시행할 것”이라 밝혔다. 
  
추가로 영업중지 권고를 거부하고 개원 입장을 피력하고 있는 학원 측에도 “서울시는 감염병법과 시장의 권한에 의거해 2만 5000여개의 학원들에게 휴업 지침 준수 명령을 내린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 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고암갤러리에 전시된 법관 화백의 직품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