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회장, 코로나19 대응 비상경영회의 소집

국내외 상황 지속적 체크 및 사업 전략 재검토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3:22]

롯데 신동빈 회장, 코로나19 대응 비상경영회의 소집

국내외 상황 지속적 체크 및 사업 전략 재검토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3/25 [13:22]

국내외 상황 지속적 체크 및 사업 전략 재검토

비즈니스 전략의 효과적 변화…지속적인 성장 가능

 

최근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롯데 신동빈 회장이 경제위기 대응을 위한 비상경영회의를 소집했다.  

 

롯대그룹은 24일, 신동빈 회장이 비상경영회의를 소집해 롯데지주 및 BU 주요 임원진들과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 극복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제공=롯데지주)

 

롯데는 지난 1월 중순 코로나 대응 TF팀(C-TFT)을 만들어 운영 중이지만, 이번 회의는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인 신동빈 회장이 별도로 소집해 화상회의로 이뤄졌다.

 

신 회장은 회의에서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룹 전 계열사들이 국내외 상황을 지속적으로 체크하고 사업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금도 위기이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가 더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 상황이 예상되는 만큼,우리의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직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직원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근무 환경 조성에 만전을 다해달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올해 2, 3분기에 대한 그 영향력을 분석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필요할 경우 그룹의 경영 계획 수정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재무 관리 관련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전 계열사에 안내하고, 각 사별 상황을 지속적으로 체크하고 있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시장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롯데는 지난 1월 중순 코로나 대응 TF팀(C-TFT)을 조직해 정기회의 뿐 아니라 현안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여 대책을 협의하는 등 비상대책위원회 형태로 이슈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영상] 양재천의 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