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예배 금지…서울시 ‘구상권’ 카드 꺼내

“감염병은 종교 가리지 않는다” 종교계 협조 필요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3/20 [13:54]

주말예배 금지…서울시 ‘구상권’ 카드 꺼내

“감염병은 종교 가리지 않는다” 종교계 협조 필요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3/20 [13:54]

주말예배 강행하다 확진자 나오면 ‘구상권 청구’

순회점검반 가동해 현장예배 여부 감독할 것

“감염병은 종교 가리지 않는다” 종교계 협조 필요

 

대구 신천지예수교회에 이어 성남시 은혜의강 교회 등 사람들이 모이는 곳 중심으로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서울시가 ‘구상권 청구’라는 강수를 꺼내들었다.

 

지자체의 자제 권유에도 주말예배를 강행하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진단·치료‧방역 등의 비용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것인데, 이같은 조치를 꺼내며 서울시는 “감염병은 종교를 가리지 않는다”며 종교계의 협조를 요청했다. 

 

▲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입니다. (사진=image stock / 자료사진)     


20일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일부 교회에서는 여전히 시의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고 있다. 여러 곳이 이번 주말예배도 강행할 방침”이라며 각 자치구와 주말동안 순회점검반을 가동하고 현장예배 진행 여부에 대해 지도감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시는 “만약 예배 강행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 확진자 진단·치료, 방역 등 모든 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라며 행정명령 위반시 강경한 조치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일각에서 제기될 수 있는 종교자유 침해 논란에 대해서는 “감염병은 종교를 가리지 않는다”며 감염병으로부터 모두를 지키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 대형교회 등에서는 온라인 예배 시스템을 도입하고 신도들에게 각자 집에서 예배를 드릴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중소형 교회에서는 온라인 예배 시스템이 익숙하지 않은데다가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려야 한다는 신념 때문에 쉽사리 포기를 못하는 형국이다. 자발적으로 찾아오는 신도들도 문제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장관과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 등은 감염병 예방을 위한 조치를 해야 하고, 사람들이 모이는 집회 등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되 이를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명시돼있다.

 

일부 교회들이 곳곳에서 주말예배를 강행할 경우, 벌금형을 꺼내드는 서울시와 교계의 충돌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관광산업 타격입은 그리스 '입국 허용' 방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