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대구, 신천지에 “돈 말고 방역 협조하라”

대구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천지 성금 120억원 ‘거부’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3/06 [13:46]

뿔난 대구, 신천지에 “돈 말고 방역 협조하라”

대구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천지 성금 120억원 ‘거부’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3/06 [13:46]

대구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천지 성금 120억원 ‘거부’

“지금 해야 할 일은 방역협조, 생활치료센터 입소하라”

신천지 거짓말에 지자체들 골머리…이재명 “채찍 써야해”

 

대구시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신천지예수교회 측에 냈던 성금 120억원을 거부하며 “지금 신천지 측이 해야 할 일은 돈을 내는 것이 아니라 정부와 대구시 방역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라 일침을 놓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6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인들에게 엄중한 경고와 간곡한 호소를 드리면서 시작하겠다”며 “어제 신천지교회에서 대구 사회공동복지모금회에 100억원의 성금을 기탁한다고 했다. 우리 대구시와 대구광역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 성금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지금 신천지 교회와 이만희 총회장이 해야될 일은 돈이 아니다. 돈을 내는 것이 아니라 정부와 대구시의 방역대책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라며 방역대책을 방해하는 행위부터 먼저 그만두라고 요청했다. 

 

대구시의 설명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다수의 신천지 교인들이 이런저런 이유로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거부하고 있으며, 교인들에 대한 자가격리 기간을 5일 연장했음에도 아직까지 진단검사를 의도적으로 거부하는 교인들이 있는 상황이다.

 

권 시장은 신천지 교인들의 비협조로 방역대책에 커다란 혼란이 조성되고 있다며 “생활치료센터 입소에 적극 임해달라. 여러분들로 인해 많은 사회적 자원이 낭비되고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이 문제와 관련해 이만희 총회장은 조금이라도 국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대구 외에 다른 지역에서도 신천지 교인들의 비협조적인 태도는 계속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신천지 측에서 자체적으로 제공한 시설 명단보다 여러 루트를 통해 제공받은 신천지 시설 수가 훨씬 많아 허위제출 논란이 불거졌다. 

 

전북에서는 신천지 신도 A씨(26‧女)가 역학조사 과정에서는 집에만 머물렀다고 진술했지만 휴대전화 GPS를 확인해본 결과 또다른 동선이 나온 것으로 밝혀지며 거짓말 논란에 불이 붙은 상황이다. 

 

현재 A씨와 동일한 신천지 신도인 가족들은 모든 동선을 공개했음에도 전북도 보건당국이 동선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전북도에서는 확진자의 구술에 의한 동선을 먼저 공개하고 이후 GPS 관련 자료가 나와 추가공개한 것이라며 아직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통보받지 못한 상태라는 입장이다. 

 

인천시에서는 코로나19 판정을 받은 중국 국적 신천지 신도 B씨(48‧女)가 집회예배 참석 뒤 자율격리해왔다고 진술했지만 조사결과 상가에서 피부숍을 버젓이 운영하고 부평구청역‧대림역 외에도 부평구의 약국‧정육점‧의원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돼 거짓말이 들통났다. 

 

이처럼 신천지 신도들의 거짓말이 계속되면서 각 지자체들은 골머리를 앓는 모습이다.

 

강경한 대응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여전히 비협조적인 그들이 유화적 태도로 설득한다 해서 더 협조적일리도 없다”며 “채찍과 당근이 동시에 필요한데 당근이 소용없다면 당연히 채찍을 써야 한다”고 강제수사 필요성을 언급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관광산업 타격입은 그리스 '입국 허용' 방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