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임직원 시민단체 후원 무단 열람’ 사과

준법감시위 조치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2/28 [10:40]

삼성 ‘임직원 시민단체 후원 무단 열람’ 사과

준법감시위 조치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2/28 [10:40]

준법감시위 회의 보름여 만에 깊이 반성

국민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부합하겠다

 

과거 삼성 미래전략실에서 임직원의 시민단체 등 기부금 후원 내역을 무단으로 열람한 사건과 관련해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17개 계열사가 28일 공식으로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삼성 측은 이날 “20135월 구 미래전략실에 특정 시민단체들에 대한 임직원 기부 내역을 열람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삼성은 임직원들이 후원한 10곳의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규정하고 후원 내역을 동의 없이 열람한 사실이 있다고 언급하며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명백한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영진부터 책임지고 앞장서서 대책을 수립, 이를 철저하고 성실하게 이행해 내부 체질과 문화를 확실히 바꾸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은 임직원들에게도 회사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면서 앞으로는 시민단체와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를 확대해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특히 그동안 우리 사회와의 소통이 부족해 오해와 불신이 쌓였던 것도 이번 일을 빚게 한 큰 원인이 되었다는 점 또한 뼈저리게 느끼며 깊이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번 사과는 지난 13일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정례회의 결과에 따른 조치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앞서 임직원 기부금 후원 내역 무단 열람 사건에 대해 강한 우려를 나타내고,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를 촉구한 바 있다.

 

삼성의 임직원 기부금 후원 내역 무단 열람은 지난해 4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재판에서 드러났다. 이에 따르면 2013년 작성된 불온단체 기부금 공제 내역 결과등 문건에 계열사 직원 270여 명이 소위 불온단체를 후원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사회에서는 삼성의 사과와 더불어 정치적 중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