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영향’…척추질환 환자 5년새 112만명 증가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국내 척추질환자 수 조사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8:28]

‘스마트폰 영향’…척추질환 환자 5년새 112만명 증가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국내 척추질환자 수 조사

임이랑 기자 | 입력 : 2020/02/27 [18:28]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국내 척추질환자 수 조사

20대 척추 질환자 5년 새 약 19% 가량 증가

여성 척추 질환자가 남성보다 1.4배 많아 

 

지난 5년 새 국내 척추질환 환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지속적인 척추 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척추질환 환자 수는 920만 737명으로 집계됐으며, 지난 2015년(약 808만 29명)에 비해 약 13% (약 112만명) 증가했다.

 

홈 헬스케어업체인 세라젬의 의과학연구소는 국내 척추질환 환자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 20대 척추질환 환자 수(자료제공=세라젬) 

 

특히 20대 척추질환 환자 증가가 두드러진다. 지난해 20대 척추질환 환자는 66만 7,792명 수준으로, 15년 대비 약 19% 증가하며 80세 이상 초고령층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가장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척추질환 환자가 가장 많은 50대(8.8%)보다 약 2배 가량 빠른 속도다.

 

20대 척추질환 환자의 급격한 증가는 스마트폰, 테블릿 PC 등 휴대용 IT기기 사용이 증가하고, 학업과 취업 준비 등에 쏟는 시간이 길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구부정한 상태로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잘못된 자세로 오래 앉아있거나 책상에 엎드려 쪽잠을 자는 등의 습관들이 척추는 물론 목과 어깨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척추질환 환자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50대로 총 200만 4,976명이 척추질환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체의 약 21.8%를 차지한다. 70대는 144만 5,107명으로 두 번째로 많은 환자 수를 기록했고, 40대(약 143만명), 30대(약 102만명)가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여성 척추 질환 환자가 남성에 비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여성 척추질환 환자는 469만 2,148명으로 남성 환자(338만 7,887명)보다 1.4배 많았다. 30대까지는 남녀 환자 수에 큰 차이가 없지만, 40대부터 여성 환자 비율이 급속도로 증가하는 탓이다. 여성의 경우 폐경으로 인해 뼈와 근육이 약해지고, 가사 노동 등으로 척추 관절에 쌓인 부담이 질환으로 드러나는 경우가 많다.

 

의료가전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조일영 자문위원(카이로프랙틱 의무박사)은 “신체 활동 감소, 스마트폰 이용의 증가 등 척추 건강에 부정적인 요소가 늘어나면서, 척추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라며 “과거 척추 질환이 노년층의 상징처럼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연령대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의료가전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윤용순 자문위원은 “수많은 통계자료들이 젊은 층들의 허리 건강을 경고하고 있지만, 이에 경각심을 갖고 관리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척추 건강은 꾸준한 운동, 스트레칭, 올바른 자세 등을 습관화하는 것이 바탕되어야 한다“ 며 “집에서도 척추 온열 마사지를 할 수 있는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 홈 헬스케어 제품을 활용한다면 척추 건강에 더욱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미시즈코리아 김민희, '자체발광 비주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