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예상 깨져”

한국은행, 세 번째 금리 동결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0:13]

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예상 깨져”

한국은행, 세 번째 금리 동결

임이랑 기자 | 입력 : 2020/02/27 [10:13]

한국은행, 세 번째 금리 동결

부동산에 미칠 여파·코로나19 등 변수 많아

 

한국은행이 시장의 예상을 깨고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시장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한국은행이 금리를 낮춰 대응할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함으로써 코로나19가 실물경기에 미칠 여파를 우선 두고 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7일 올 해 두 번째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1.2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과 올 1월에 이어 세 번째 금리 동결이다. 

 

▲ 한국은행 자료사진(사진=문화저널21 DB/자료사진)

 

한국은행의 이번 결정에는 부동산 시장에 미칠 여파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기준금리 또한 역대 최저수준인 상황에서 또 다시 인하할 경우 부동산시장발 금융불균형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실제 정부는 지난해 12·16정책을 발표할 당시 서울 집값의 상승 요인을 ‘저금리’로 지목한 적 있다.

 

결국 금리인하로 얻을 수 있는 효과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기준금리를 동결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한국은행은 이날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하향 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은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기존 2.3%로 제시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하향 조정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워치 홀릭’ 백화점들 잇따라 수십억원대 시계 유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