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무형문화재 지원 확대…1000만원 차등 지급

국가무형문화재 수준으로 지원 상향한다…실질적 혜택도 증가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7:06]

서울시, 무형문화재 지원 확대…1000만원 차등 지급

국가무형문화재 수준으로 지원 상향한다…실질적 혜택도 증가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2/26 [17:06]

무형문화재 전승 위해 지원비 최대 1000만원 차등지급 

국가무형문화재 수준으로 지원 상향한다…실질적 혜택도 증가

기량 뛰어난 인재 선발해 관리, 시민들의 향유기반 확대한다

 

서울시 문화본부 역사문화재과는 무형문화재의 안정적인 전승을 위해 종목 특성에 따라 지원비를 최대 1000만원까지 차등 지급하고 국가무형문화재 수준의 상향 지원을 골자로 하는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장기적으로는 서울시무형문화재가 국가무형문화재와 견줄 수 있는 위상을 정립한다는 것이 취지다.

 

▲ 서울시는 26일 서울시무형문화재 보전·진흥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올 한해 동안의 서울시무형문화재 지원계획을 담은 ‘2020년 서울특별시무형문화재 보전·진흥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26일 전했다. 서울시는 해마다 무형유산을 발굴해 원형을 보전하고 무형문화재의 전승기반을 강화하는 보전계획을 수립해왔으며 현재 52개 종목 50명의 보유자를 무형자산으로 등록했다.

 

이번년도 서울특별시무형문화재 보전·진흥 기본계획은 △안정적이고 합리적인 지원방안 마련 △다양한 종목의 실력 있는 전수자 육성  △시민과 함께 교감하는 항유기회 확대로 구성됐다.

 

기존에 무형자산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1년 1회 이상 해당 종목의 기능 또는 예능을 일반인 앞에 공개할 의무가 있었으며 시연회나 전시 또는 공연을 개최됐다. 시는 해마다 이에 소요되는 경비를 지원해왔으나 사실 국가무형문화재 수준에는 못 미쳤다.

 

하지만 오는 2020년에는 종목의 특성에 따라 400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차등 적용해 국가무형문화재 수준으로 상향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무형문화재 보유자는 전승활동의 의무가 부여되며 이에 따라 전승활동 지원금을 매달 지급받게 된다. 서울시에서는 보유자들의 전승활동 의무를 다시 한번 주지시키고 지원금 사용내역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모니터링 결과를 반영해 전수교육경비 지원금 상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보유자 인정조사 및 이수자 심사에 합리적 기준과 절차를 마련해 기량이 뛰어난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서울시만의 특색 있는 종목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연구조사도 실시한다.

 

전승 단절위기에 있는 조선장·오죽장·초고장·체장·등메장·옹기장 등 6개 종목에 대한 보유자 공모를 실시하고, 서울시 무형문화재위원회의 사전심사를 거쳐 하반기부터 인정조사를 받게 되며, 특히 성악종목인 잡잡가에 대한 학술연구도 실시해 종목 지정과 보유자 공모 여부를 결정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시민이 무형문화재를 보다 가까이에서 향유할 수 있는 각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무형문화축제는 지난 2005년도부터 예능종목의 공연과 기능종목의 시연형식으로 해마다 개최됐고, 2017년부터는 기록화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기록화 사업으로는 이번에 새롭게 지정된 ‘생전예수재’와 우리 공예문화의 정수인 ‘나전장’이 대상종목으로 선정됐다.

 

유연식 서울특별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계획을 통해 서울시의 무형문화재가 안정적인 전승기반을 갖게 되고 시민들에게 이전보다 친숙한 문화재가 되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크기만 줄인 G90인가 했더니 G80은 ‘G80’이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