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믿을 ‘신천지 명단’…강제수사 불가피

교육생은 명단서 제외돼…감시 밖 ‘슈퍼전파자’ 우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4:51]

못 믿을 ‘신천지 명단’…강제수사 불가피

교육생은 명단서 제외돼…감시 밖 ‘슈퍼전파자’ 우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2/25 [14:51]

교육생은 명단서 제외돼…감시 밖 ‘슈퍼전파자’ 우려

신천지 명단, 착오 많아 신빙성 떨어져…사실상 보여주기식

서울‧경남‧울산, 행정명령에 공권력 투입…강도 높아질까

 

서울‧경남‧울산 등에 위치한 신천지 교회에서 제대로 된 신도 명단을 넘겨주지 않으면서, 각 지자체들이 공권력 투입을 통한 강제수사를 검토하는 등 상황이 급박하게 흘러가고 있다. 

 

현재 신천지 교회에서는 정부에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하기로 했지만, 해당 명단에서 교육생이 제외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완전한 형태의 명단이라고는 볼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신천지 측에서 제공하는 명단을 100% 믿을 수 없다며 강제수사를 통해 제대로 된 명단을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전수조사에 착수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한다. 

 

▲ 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이만희의 특별편지와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지글. 현재 신천지예수교회에서는 정부에 전 성도 명단을 제공하겠다고 밝혔지만 신상유출 피해와 관련해 지자체나 질본에 항의하라고 공지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신천지예수교회)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천지 측과의 협의를 통해 전체신도의 명단과 연락처를 협조받기로 했다”며 명단이 확보 되는대로 전국 보건소와 지자체에 이를 배포하고 조사를 개시할 예정이라 밝혔다. 

 

당초 신천지 측에서는 명단 공개를 거부해왔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되고 정부에서 신천지 교회의 자발적 협조가 없을시 법적수단에 나서겠다고 예고하면서 명단공개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 측은 올해 1~2월 중 대구교회를 방문한 적이 있는 타지역 신도, 대구교회 신도 중 같은기간에 타 지역을 방문한 고위험군 신도 등의 명단을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해당 명단에는 정식신도가 아닌 교육생 신분의 예비신도는 포함되지 않는다. 

 

중대본에서는 이들에 대한 명단 역시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신천지 측에서는 지회차원에서 모집한 교육생인 만큼 명단을 확보할 수 없다는 취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만일 자신이 교육생인지도 모른채 신천지 교인들과 함께 활동해왔던 이들이 정부의 감시망에서 벗어나 마음대로 돌아다닐 경우 ‘슈퍼 전파자’가 될 수 있는 만큼, 신천지 차원에서 해당 지회나 구역장들에게 지시를 내려 교육생 명단을 중대본에 전달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신천지 측에서 제출하는 명단을 100% 신뢰할 수 없는데다가, 명단대로 찾아간다고 한들 교인들이 스스로가 신천지 교인임을 부인하는 등 거짓말을 할 수 있어 자발적 조치를 기대하기 보단 공권력 투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경기도에서는 25일 오전10시30분부터 신천지 과천본부를 상대로 긴급 강제조사에 돌입해 선제적으로 명단 확보에 나섰는데, 이는 신천지에서 밝힌 자료와 실제 자료가 차이를 보인데 따른 조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밝힌 바에 따르면 25일 확진판정을 받은 성남의 한 확진자는 대구집회에 참석했지만 신천지가 밝힌 20명 신도 명단에선 빠져 있었다. 추가적으로 지난 24일 경기도는 현장확인을 통해 신천지가 밝히지 않은 시설 34곳을 추가로 발견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며 “출석현황을 확보하는 대로 철저하게 크로스체크 하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 위한 신천지 관련 경기도 긴급조치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울산은 물론 경남 등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속출하며 곳곳에서 신천지 교회와 지방정부의 갈등이 가시화되는 모습이다.

 

지난 24일 울산시에 따르면 신천지 울산교회 측은 “이미 다른 지역에서 전체 교인들의 명단을 공개했다가 이들이 직장과 가정 등에서 피해를 입었다”며 명단을 줄수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 했다. 이에 울산시에서는 공권력을 동원해서라도 명단을 확보하겠다고 맞섰다.

 

경남에서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신천지 교회 측에 명단제출 및 합동조사를 수차례 요청했지만, 일부 시군을 제외하고는 불응하고 있다”며 신천지 관련 시설봉쇄 및 신천지 교인들의 집회를 차단하기 위해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나섰다. 

 

경남도 내의 신천지 신도가 9000명에 달하는데 실제 명단이 확보된 것은 2840명 정도에 불과해 제대로 된 협조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서울시에서도 박원순 시장이 경찰 압수수색을 동원해서라도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전날인 24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천지 측이 계속해서 명단제출을 거부한다면 압수수색 등 강제적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명단을 확보할 것”이라며 관련 시설폐쇄 및 방역조치에 돌입했다.

 

현재 서울시가 밝힌 바에 따르면 서울 내의 신천지 관련 시설은 총 263곳으로 현재 188곳에 대한 강제폐쇄와 방역을 마친 상태지만 나머지 66곳은 탐문조사를 벌여도 신천지 시설이 맞는지 확인이 어려운 상태다. 서울시는 중대본으로부터 받은 명단을 토대로 크로스체크에 나설 예정이다.  

 

신천지 교회에서는 전체 명단을 정부관계자에 전달하고 책임을 회피할 속셈이지만, 이들이 제공하는 명단 자체가 신빙성이 떨어지는데다가 제대로 된 명단이라 할 수 없어 ‘보여주기식’에 그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욱이 코로나 3법이 국회 통과를 앞둔 시점에 신도를 양성하는 교회 차원에서 제대로 명단을 공개하지 않을 경우, 압수수색을 포함한 법적 조치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HALLA 2020/02/26 [20:43] 수정 | 삭제
  • 압수수색으로 컴퓨터ㆍ회계장부ㆍ헌금명단ㆍ 신도명단 ㆍ확보가 시급한데~~ 지금 윤석열검찰은 뭘하고 있는 것인가?
관련기사목록
[MJ영상] 양재천의 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