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브라질서 품목허가 취득

미용‧치료 적응증 동시 획득, 현지 파트너사와 협업키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09:17]

대웅제약 ‘나보타’ 브라질서 품목허가 취득

미용‧치료 적응증 동시 획득, 현지 파트너사와 협업키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2/20 [09:17]

미용‧치료 적응증 동시 획득, 현지 파트너사와 협업키로

중남미 최대시장 브라질 ‘발판’ 삼아 성장 견인한다

 

대웅제약은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서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측은 이번 성과를 발판삼아 중남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7일 브라질 위생감시국(ANVISA)은 나보타의 미간주름 개선 및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 적응증에 대한 품목허가를 승인했다. 

 

▲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올해 상반기 중에 브라질 첫 수출분을 선적할 예정으로, 나보타의 브라질 현지 판매는 파트너사인 ‘목샤8(Moksha8)’이 맡게 된다. 목샤8은 소화기‧심혈관계‧중추신경계 등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 제품을 성공적으로 판매한 경험과 브라질 전역을 포괄하는 병‧의원 네트워크를 보유한 전문 제약사다. 

 

나보타의 치료 영역은 ‘목샤8’이 직접 판매를 담당하고, 미용 영역은 미용성형분야를 전문으로 하고 있는 별도의 협력사를 통해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나보타는 멕시코‧파나마‧볼리비아 등 중남미 9개국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한 상태로, 이번에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서 허가를 취득하면서 시장공략의 발판이 마련됐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브라질의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경우, 치료 시장이 미용 시장 못지않게 큰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며 “이번에 나보타가 미용 적응증과 치료 적응증을 동시에 허가 받음으로써 두 시장에 동시 진출해 현지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코카콜라, 올해도 ‘썸머 패키지’ 한정판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