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4분기 전년 대비 큰 폭 '흑자전환'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7:02]

토니모리, 4분기 전년 대비 큰 폭 '흑자전환'

홍세연 기자 | 입력 : 2020/02/13 [17:02]

 

토니모리가 영업이익을 큰 폭으로 늘리는 데 성공했다.

 

13일 공시에 따르면 토니모리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0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34억 원 적자라는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성과다. 토니모리의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3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감소했지만, 해외 부문의 매출 호조세와 국내 부문의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

 

토니모리는 성과의 주요 배경으로 중국 사업 재구축으로 중국향 매출이 늘어나고 국내사업부문의 비용절감 노력과 고수익제품의 판매 활성화로 인한 수익성 개선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중 토니모리 별도 기준은 외국인 관광객 증가 및 전분기 대비 매장 감소폭이 줄어들면서 실적의 안정성이 증대됐다.

 

한편 자회사인 메가코스는 63억 원의 매출액과 영업적자 3.9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매출액은 254억 원으로 전년 대비 25% 성장했으며 적자폭을 전년대비 1/3 수준으로 축소했다. 

 

국내 외부 고객사와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수주 증가로 가동율이 향상됨에 따라 올해부터는 손익개선의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토니모리는 신종 코로나 발생으로 인한 매출 부진을 타개하고자 최근 개인위생용 ‘알로에 핸드 겔’을 출시하고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방역용 마스크를 판매하며 1분기 매출 부진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하고 있다. 또 1분기에는 수익성 좋은 북미향 매출이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어 수익성 개선을 이루고 흑자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2019년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 매출은 다소 감소했지만 4분기부터 손익이 개선되고 매출 구조를 개편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자회사 메가코스의 턴어라운드 가능성을 본 한 해였고 매출구조 개편에 따른 수익성이 좋은 해외 채널의 매출성장과 컨시크 등 신규브랜드의 매출성장에 따른 신채널 사업의 매출성장으로 2020년 전망은 밝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