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를 기다린 오스카 ‘화합․다양성’ 잡았다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7:29]

봉준호를 기다린 오스카 ‘화합․다양성’ 잡았다

마진우 기자 | 입력 : 2020/02/10 [17:29]

 

“그 자막의 장벽을..장벽도 아니죠. 그 1인치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우리는 오직 한 가지 언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바로 영화입니다”

 

오스카를 앞두고 열린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이 던진 메시지를 오스카가 전적으로 수용했다.

 

한국 시각으로 10일 오전 10시에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은 봉준호로 시작해 봉준호로 막을 내렸다.

 

이날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PARASITE)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미술상, 편집상 등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으며,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을 받으면서 최다 수상인 4관왕에 올랐다.

 

아시아에서 제작된 영화는 물론 외국어(영어가 아닌)로 제작된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받은 것은 92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최초’다. 외국어 영화로는 17년 전인 2003년 ‘그녀에게’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 감독이 받은 바 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이 갖는 의미는 크다. 아카데미시상식은 한 해 동안 LA지역 극장에서 1주일 이상 연속 상영된 영화를 대상으로 심사하고 평가하는데 특정 인종만의 축제라는 비판을 꾸준히 받아왔다. 

 

때문에 미국 내에서도 영화인들이 아카데미시상식을 대거 거부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1929년 시작된 역사가 깊은 시상식임에도 지난 2015년까지 상을 받은 흑인은 거의 없었다. 2016년에도 모든 후보와 작품상에 흑인 배우나 감독이 아무도 오르지 못하면서 많은 배우가 시상식을 거부하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의 이번 수상은 변화를 꾀하고 있는 오스카의 결실이라고 보는 해석이 많다. 실제로 오스카는 지난해 열린 제91회 시상식에서 ‘다양성’에 무게를 두는 모습을 보여줬다. ‘흑인답다’, ‘백인답다’라는 차별적 요소를 비판한 영화 ‘그린북’을 최우수 작품상에 올리는 반면 ‘보헤미안 랩소디’, ‘로마’, ‘블랙팬서’ 등을 3관왕에 올렸다.

 

오스카의 이같은 기조는 올해도 같았다. 변화를 주기 위해서는 극적인 화합과 포용성을 보여줘야 했는데 연출, 작품적 요소가 뛰어난 아시아계 영화가 돌연 나타난 것은 오스카상의 역사적으로나 지위적으로도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기 충분했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