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소리 들려주는 ‘허그토이’ 맘스케어 캠페인 눈길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2/07 [10:37]

심장소리 들려주는 ‘허그토이’ 맘스케어 캠페인 눈길

홍세연 기자 | 입력 : 2020/02/07 [10:37]

▲ 한화생명 맘스케이 봉사단원들이 보육원 아동들과 ‘허그토이’를 안고 활짝 웃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한화생명)

 

“아이들을 너무 많이 안아주지 마세요” 보육원 교사 1명이 아동 2~7명을 돌보는 탓에, 누군가를 안아주기 시작하면 다른 아이들을 돌보기 어려워진다. 이 때문에 아이들은 보호자와의 스킨십 기회가 줄고 애착 형성에도 어려움이 따른다.

 

한화생명이 만 36개월 미만의 보육원 아동들의 애착형성을 돕기 위해, 약 3개월 간 펼친 ‘맘스케어 캠페인’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한화생명 여성 임직원과 FP로 구성된 ‘맘스케어 봉사단’이 참여해만든 애착인형 ‘허그토이(Hug Toy)’는 품에 안으면 심장소리가 녹음되는 인형이다. 부모의 품이 부족한 보육원 아동에게 심장소리와 박동을 전할 수 있다.

 

한화생명은 ‘허그토이’를 활용한 캠페인 기간 동안 많은 이들의 심장소리를 기부 받았으며, 전국 65개 보육원, 1,621명의 아이들에게 허그토이 인형을 기부했다.

 

이외에도 온∙오프라인을 통해 ‘허그토이’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성과를 나타냈다.

 

유튜브 등 SNS를 통해 공개된 허그토이 캠페인 영상은 425만뷰를 기록하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영상의 배경음악을 작곡한 싱어송 라이터 이진아씨를 비롯한 유명 연예인들이 힘을 보태며, SNS에서도 공감의 댓글과 공유가 이어졌다.

 

어린이 직업체험관 키자니아에 마련된 맘스케어 자원봉사센터에는 한 달간 2,071명이 심장소리 기부활동에 참여하며 취지에 공감했다.

 

기부 플랫폼 불꽃과 해피빈에서 진행한 펀딩(허그토이 인형 및 놀이책자 제공)은 4일 만에 펀딩 목표를 조기 달성했으며, 최종적으로 목표 대비 787% 성과를 기록했다.

 

한화생명 박찬혁 브랜드전략팀장은 “맘스케어 캠페인에 동참한 많은 분들의 따뜻한 관심과 응원이 지속되길 바란다.”며, “한화그룹의 ‘함께 멀리’라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보육원 아이들의 정서적 골든타임을 지키는 일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